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문준용 페북에 "'아버지 찬스' 없이 살고 있다"
한국당 '소프트웨어 개발업체 특혜' 주장에 "근거 대라"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21. 14:37:0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 씨는 21일 자유한국당이 자신을 향해 특혜 의혹을 제기한 것과 관련해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공개 글을 올려 반박했다.

문씨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을 지목하면서 "찬스 없이 열심히 살고 있으니 걱정 말라"며 "더이상 허위 사실을 퍼뜨리지 말라"고 밝혔다.

문씨는 "제가 어디에 뭘 얼마나 납품했고 그게 왜 아버지 찬스인지 대상을 똑바로 말하고 근거를 대라"며 "제가 소프트웨어 개발 업체를 설립했다는 것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한 "제 취업 얘기는 더이상 논할 가치가 없다"고 밝혔다.

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전날 논평을 통해 "대통령의 아들이 소프트웨어 개발업체를 설립하고, 그 업체가 정부가 주도하는 '소프트웨어교육 선도학교'에 코딩 교육 프로그램을 납품해온 데 아버지 찬스가 있지 않았는지 궁금하다"며 문씨의 특혜 의혹을 거론했다.

아울러 문씨는 전 대변인이 "해외로 이주한 대통령의 딸도 궁금하다. 국민 세금으로 경호하는 대통령의 가족 문제"라며 문 대통령 딸의 해외 이주 문제를 거론한 데 대해서도 반박했다.

문씨는 "제 조카의 학교가 개인정보를 한국당에 무분별하게 유출하다가 징계를 받았다"며 "그게 잘못된 일이라는 게 이해가 안 가는가. 그게 잘한 짓이라는 게 공식 입장이냐"고 반문했다.

앞서 한국당 곽상도 의원은 지난 6월 문 대통령 손자의 학적변동서류를 토대로 문 대통령 딸의 외국 이주 사실을 공개한 바 있다.

이에 서울시교육청은 문 대통령 손자의 학적변동서류를 제출한 학교 관계자에게 주의·경고 처분을 내렸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유시민 "알릴레오 성희롱발언 깊이 반성" 탁현민 "야만의 시대 조국의 상처 위로하고 싶다"
文대통령 "어떤 권력도 국민 위에 군림 할 수 없다" 검찰개혁 '서초동 촛불' 여의도로
유시민 "조국 사퇴해도 검찰 수사-왜곡보도는 계속" 검찰 '윤총경 유착 의혹' 경찰청·수서서 압수수색
조국 부인 정경심 교수 뇌종양 진단 "왜 못지켰나" 조국 사퇴 민주당 기류 '심상치 않다'
이철희 "한심한 정치 부끄럽다" 총선 불출마 조국 일가 의혹 검찰 수사 어떻게 되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