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태풍 영향 '제주문화재야행' 실내 산지천갤러리로 변경
9월 21~22일 인문학콘서트, 공연, 예술체험 등 마련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19. 09.21. 12:32:4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지난 20일 제주목관에서 막이 오른 제주문화예술재단의 야간 문화재 활용 프로그램인 '제주문화재야행'이 제17호 태풍 타파의 영향으로 21일부터는 일부 행사가 취소되고 장소가 실내장소로 변경돼 치러지고 있다.

남은 기간인 21~22일에는 행사장이 산지천갤러리로 옮겨져 인문학콘서트, 공연, 예술체험프로그램이 잇따른다. 반면 플리마켓과 원도심 RPG 게임은 취소됐다.

21일에는 박시백 작가가 '조선왕조실록 속 제주이야기'를 들려주고 홍조밴드, 컴퍼니랑, 샘김의 공연이 마련된다. 22일에는 김동현 문학평론가가 '기억의 저장소 제주원도심'이란 주제로 인문학 콘서트를 펼치고 아이오나, 소리께떼, 사우스카니발 공연이 이어진다.

인스타그램(@jejuculturenight2019), 페이스북(제주문화재야행) 참고. 문의 064)725-0905.

문화 주요기사
살아있는 제주 바당에 머문 마음의 풍경 홍익준씨 ‘수필과 비평’ 수필 신인상
제주신화 콘텐츠 스토리 공모 한민규씨 대상 [김관후 작가의 詩(시)로 읽는 4·3] (61)각명비-…
제주 김만덕기념관 6월 18일부터 관람 가능 국립제주박물관 '기타 울림' 공연
제주 190석 '대극장'에 유료 초청공연 방식 고심 제주합창단 지휘자 선발 '무산'… 하반기 재공…
국립제주박물관 '태풍고백' 전시 해설·특강 제주 4월을 새겨온 문학… 70여 년 역사를 담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