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 '유비무환'
차단 방역 사각지대 해소 민·관·산·학 등 머리 맞대
도, 방역협의회 개최…역할분담 통해 방역체계 강화
"비상상황 공수의사 등 활용 농장별 응급지도 강화를"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19. 09.19. 14:23:2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19일 오전 제주도청 본관 2층 삼다홀에서 열린 아프리카돼지열병 관련 방역협의회에서 원희룡 지사가 얘기하고 있다.

아프리카 돼지열병 차단 방역의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민·관·산·학이 머리를 맞댔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아프리카돼지열병 관련 방역협의회를 19일 제주도청 본관 2층 삼다홀에서 개최했다.

 원희룡 도지사 주재로 열린 이날 회의는 농·축협, 생산자협회, 학계, 수의사회, 방역 및 검역 정부기관 등의 의견을 수렴해 방역사각지대를 해소하고 대응방안을 강구하기 위해 마련됐다.

 아프리카 돼지열병의 완벽 차단을 위해서는 초동 조치에 대한 적극적 대응과 사각지대의 소독·검역 강화, 행정과 농가 및 관련 기관의 자발적 협조 노력이 필요하다는데 의견이 모아졌다.

 



곽성규 제주특별자치도수의사회 부회장은 "파주 발생농장인 경우 농장주가 직접 부검을 진행한 뒤 신고를 하고 확진 판정을 받았던 케이스"라며 "임상 증상이 나타나거나 폐사 동반 요인이 있을 경우 동물위생시험소에 신고를 빨리 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하고 신고 접수 후 방역단이 시료채취, 확진 등을 할 수 있도록 부검 시설, 인력, 장비 등을 마련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곽 부회장은 또 "소독약을 섞어쓰거나 방치하는 사례들도 있다"며 "행정과 농축협 등에서 보급하는 소독약품에 대한 약품지도와 안내가 필요하다"는 제안도 했다.

 이에 이우철 농축산식품국장은 "제주도의 경우 농가 폐사 신고 시 바로 동물위생시험소가 1차 진단을 하고 있다"며 "의심 상황이 발생할 경우 바로 신고할 수 있도록 축산농가에 협조를 당부하고 농가에서 조기 진단을 수 할 수 있도록 관련 증상에 대한 리플렛을 제작해 안내하겠다"고 답변했다.



 원 지사는 "비상 상황인 만큼 제주도내 공수의사 등을 활용해 농장별로 응급 지도를 강화할 뿐만 아니라 농가에 보급되고 있는 약품의 관리와 행동지침 등에 대해 농가에서는 정확하게 따르기만 하면 될 수 있도록 매뉴얼을 작성하고, 그에 따른 지도감독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소독 및 방역강화도 거론됐다. 변대근 농협중앙회제주지역본부장은 "농장주를 중심으로 외부활동 자제 노력이 필요할 뿐만 아니라 소독 강화가 제일 중요한 시기"라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이와 함께 ▷항만 검역 강화 ▷도외반출 금지 ▷축산관계자 및 양돈 근무자 모임 및 행사 금지 ▷농장입구 통제 및 소독 등도 논의됐다.

 제주도는 이날 회의에 언급된 내용을 중심으로 기관단체별 역할을 분담하고 방역 체계를 강화할 방침이다. 아울러 앞으로도 도내 278개 양돈농가에 대해 농장 단위 차단 방역(입구 차단, 내외부 소독 등)을 강화하는 한편 도행정시 합동으로 현장 방역점검반을 운영해 나갈 계획이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행안부 "제주개발공사 부품 국산화, 지방공기업 혁… 제주도의회 '인사·복무 관리' 엉터리
제주시 음식물쓰레기 분리배출 읍면지역 확대 찾아가는 저출산·고령사회 정책 제주 토론회
제주도 자치경찰단 수능 특별교통관리 "아시아 과학단지 리더들 제주에 모인다"
옛 제주지방기상청사 '혁신창업거점'으로 탈바꿈 수요자 입장서 과학적 버스노선 지혜 짜낸다
제주 사회복지 역대 최대규모 1조2648억원 투입 원희룡 49.2% 6위… 이석문 42.2% 5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