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수면장애 환자 57만명…2014년 대비 37% 증가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19. 13:50:0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잠을 자고 일어나도 피곤하거나 정신을 차리지 못하는 수면장애로 연간 57만명이 병원을 찾는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최근 5년간수면장애 환자는 연평균 8.1% 늘어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2014~2018년 건강보험 적용대상자가 수면장애로 병원 등 요양기관을 이용한 현황을 분석해 이런 결과를 얻었다고 19일 밝혔다.

 수면장애는 건강한 잠을 자지 못하거나 충분히 자고도 낮 동안에 정신을 차리지못하는 상태, 수면리듬이 흐트러져 잠자거나 깨어 있을 때 어려움을 겪는 상태 등을칭한다. 불면증, 기면증, 하지불안증후군, 코골이 및 수면무호흡증 등이 있다.

 지난해 이런 수면장애로 병원을 방문한 환자는 57만명으로 전 국민의 1.1% 정도다.

 환자는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증가해 70세 이상에서는 3.3%가 수면장애로 진료를받았다.

 2014년 42만명이었던 수면장애 환자 수는 5년간 37% 증가했다. 연평균 증가율은8.1%다.

 남성보다 여성 환자가 1.4배 많다. 다양한 연구에서 여성이 남성보다 1.5~2배 정도 불면이 많은 것으로 보고되는데, 그 이유로는 생리 주기, 임신, 출산, 폐경 등의 영향이 있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증가율은 60대 전체와 20~30대 남성 환자에서 높았다.

 60대 수면장애 환자가 늘어난 데에는 노화 자체가 불면 악화와 연관이 높기 때문으로 보인다. 통증, 야간뇨, 호흡곤란, 하지불안증후군 등 노인에서 일어날 수 있는 다양한 불편이 불면을 일으킬 수 있다.

 20~30대 남성의 경우 높은 스트레스와 불안 등이 수면의 질을 떨어뜨리면서 수면장애 환자가 늘어난 것으로 전문가는 해석했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박선영 교수는 "일반적으로 불면은 불안한 경험을 하거나 불안이 예상되는 상황을 앞두고 악화한다"며 "최근 20대 남성 환자의 우울증 빈도가 높아지는 것을 고려할 때 불안, 스트레스 등을 원인으로 유추해볼 수 있다"고 밝혔다.

 수면장애 환자는 봄, 여름에 상대적으로 적었고 겨울 전후 환절기인 10월과 3월에 특히 크게 증가했다.

 수면장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숙면을 방해하는 다양한 상태를 벗어나야 한다. 전문가들은 ▲ 15분 이상의 낮잠 피하기 ▲ 일정한 시간에 일어나기 ▲ 자기 30분 전 부담 없는 독서나 이완 요법 ▲ 새벽에 깨서 시계 보는 것 삼가기 ▲ 술·담배·커피 피하기 ▲ 40분 내외의 운동을 매일 하는 것은 바람직하나 잠들기 4~5시간전에는 끝내기 ▲ 잠들기 2시간 전 온욕이 도움이 됨 ▲ 침실의 소음과 빛을 통제하며 적절한 온도 유지하기 등을 권한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윤석열 "靑 특별감찰관제, 효과 내기 어렵다" 김경수 "드루킹 작업목록, 과시라고 생각"
'백혜련안' vs '권은희안' 공수처法 '패스트트랙 대… 윤석열을 바라보는 시선 야 '지지' vs 여 '우려'
'국정농단·경영비리' 롯데 신동빈 집유 확정 올해 현금 유입 최고 지자체는 '제주'
이낙연 1987년 이후 '최장수 총리' 기록 유시민 "알릴레오 성희롱발언 깊이 반성"
탁현민 "야만의 시대 조국의 상처 위로하고 싶다" 文대통령 "어떤 권력도 국민 위에 군림 할 수 없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