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이슈키워드
기태영 매니저 고산, "스무 살 때부터 매니저 일 시작"
김지연 기자
입력 : 2019. 09.19. 09:27:5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사진=KBS)

기태영의 매니저 고산 씨가 원래 배우를 지망했다고 밝혔다.



19일 오전 방송된 KBS1 '인간극장'에서는 아흔 살이 넘는 할머니를 모시고 사는 황보라-고산 부부가 출연해 감동을 선사했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 고산이 기태영-유진의 매니저를 맡고 있다고 밝혔으며, 기태영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배우 기태영은 고산에게 "첫째에게 상실감이 들게 하면 안 된다. 첫째를 가장 많이 생각해줘라"고 말하며 육아 고민을 나누는 모습을 보였다.



고산은 배우 하석진과 류진에 이어 기태영, 유진 부부를 담당하고 있다고 알리며 자신 또한 배우의 길을 걷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는 "스무 살 때부터 매니저 일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그는 "배우가 되고 싶어 서울에 올라왔다가 매니저를 한 번 해보라는 권유를 받았다. 이 직업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니까 한번 해보자는 마음에 시작하게 됐다. 그러다 지금까지 온 것"이라며 배우의 꿈을 포기하고 매니저를 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이어 "배우를 못 한 것에 대해 쓸쓸함 감이 없지 않아 있다. 그래도 일하면서 아내도 만나고, 결혼도 하고 예쁜 아이들도 낳지 않았나. 지금은 되게 좋다"고 전했다.

이슈키워드 주요기사
설리 빈소 비공개, 양정원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故 종현 향한 여전한 그리움, "아직도 눈물이..."
설리 죽음에 엔플라잉 측 "안타까운 비보에 깊은 애… 허니스크린, '야나두 직장인 장학금' 퀴즈 출제..정…
토스, '에브리타임 삼삼바' 관련 행운퀴즈 출제..정… 일본 태풍 영향? "비-강한 바람 대비"
태풍 하기비스 접근에 일본 열도 초긴장..한반도에… 한겨레신문 홈페이지 접속 지연 이유는?
'러브캐처2' 정찬우, 김가빈에 솔직한 마음 표현 "말… 대한민국, 피파랭킹 202위 스리랑카에 8-0 승리..다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중동 사해의 평화로움
  • 동굴과 비키니의 조화?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