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제주∼인천항로 여객선 운항 재개 무산 위기
대저건설, 인천항 부두 확보 못해 손실 '눈덩이'…"면허 반납 검토"
뉴미디어부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18. 08:19:1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2014년 세월호 참사 이후 끊긴 인천∼제주 항로여객선의 운항 재개가 무산될 위기에 처했다.

 18일 해운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인천∼제주 항로 여객선 신규 운송사업자로 선정된 대저건설은 인천항 부두 확보가 지연돼 선박을 운항하지 못함에 따라 면허 반납을 신중히 검토 중이다.

 대저건설은 애초 올해 취항을 목표로 지난해 인천지방해양수산청으로부터 조건부 면허를 받았지만 인천항 부두 확보 시점이 사실상 내년으로 미뤄지자 사업을 원점에서 재검토하고 있다.

 대저건설 관계자는 "운항 준비를 위해 선박 용선료, 인건비 등으로 이미 200억원가량을 투입했는데 운항이 계속 지연돼 손실이 커지고 있다"며 "내년 6월 운항을 개시할 경우 추가로 100억원대 손실이 예상돼 사업을 포기할지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인천∼제주 여객선은 현재 한중 카페리가 정박하는 인천항 제1국제여객터미널 부두를 사용할 계획이다.

 한중 카페리는 올해 6월 준공된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이 시범운영 기간을 거쳐 정식 개장하면 제1국제여객터미널 부두를 인천∼제주 여객선에 비워주게 된다.

 그러나 신국제여객터미널 개장 준비가 늦어지면서 터미널 이전이 내년으로 미뤄질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어 인천∼제주 여객선의 운항 시점도 여전히 불투명한 상황이다.

 대저건설은 이에 따라 인천∼제주 항로에 투입하기 위해 빌려 놓은 오리엔탈펄8호(2만4천748t)를 일단 평택∼룽청(榮成) 한중 카페리 항로에서 다음달부터 운항할 계획이다.

 올해 하반기에 부두 확보 등 운항 여건이 마련되면 오리엔탈펄8호를 인천∼제주항로로 돌릴 방침이지만 신국제여객터미널 개장 준비 상황을 고려하면 가능성이 희박하다.

 인천∼제주 여객선은 세월호(6천825t급)와 오하마나호(6천322t급)를 운항하던 청해진해운이 2014년 5월 면허 취소를 당한 이후 5년 넘게 뱃길이 끊겨 있다.

 현재 5천901t급 화물선 1척만 인천과 제주를 주 3차례 운항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목e뉴스 주요기사
제주 행정사무감사장 웃음꽃 활짝 '눈길' 한국공항공사 업무 도와주는데 임대료 폭탄 '논란'
'사의 표명' 김성은 담당관 행정사무감사 받다 '울… 전성태 "제2공항 공론화 예산 예비비 사용 곤란"
학교 비정규직-교육당국 임금 교섭 잠정합의 김현권 "제주도 돼지열병 안전지대 아냐"
백혈병 누나 위해 골수 이식 제주출신 해병대원 아리랑FM 19일 개국 16주년 기념 콘서트
제주에 거주하는 신상공개 성범죄자는 몇명? 제주서 70대 여성 아홉번째 SFTS 양성 판정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

한라에서 백두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