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이슈키워드
아프리카 돼지 열병 공포↑..대비책 점검해야
김지연 기자
입력 : 2019. 09.17. 10:22:5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ASF 방역훈련 모습.(사진=경기도)

17일 오전, 국내에서 처음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이 공식 확인되면서 공포가 확산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16일 오후 6시 경기 파주시 소재 양돈농장에서 모돈 5두가 폐사했다는 신고가 농림축산검역본부에 접수됐으며, 경기도 위생시험소에서 폐사축 시료를 채취해 정밀검사한 결과 ASF 양성이 확정됐다”고 발표했다.



정부는 “의심신고가 접수된 즉시 해당 농장에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 초동방역팀을 투입해 해당 농장의 농장주‧가축‧차량‧외부인의 출입을 통제했다. 또 16개소의 거점소독시설과 통제초소 15개소에서 축산차량을 소독하고 ASF 발생 농장과 농장주가 소유한 2개 농장의 돼지 3,950두를 살처분해 초동 방역조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ASF가 확진된 직후 정부는 ASF 위기경보단계를 최고수준인 ‘심각’단계로 격상했으며 오늘 오전 6시 30분부터 48시간동안 전국 돼지농장‧도축장‧사료공장‧축산차량 등에 일시이동중지명령(스탠드스틸)을 발령했다.



ASF 발생 원인에 대해서는 검역본부 역학조사반이 현장에 파견돼 파악 중에 있으며, 인근농장으로의 전파 여부도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까지는 발생농장 반경 3km 이내에 위치한 양돈농장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아프리카 돼지열병은 동남아를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축 전염병이다. 치료 백신이 없어 치사율이 100%에 이른다.



2018년 8월 중국 북부 랴오닝(遼寧)성에서 시작돼 1년 가까지 지나도록 잡히지 않아 중국 전역으로 번졌고 베트남과 필리핀까지 확산됐다. 이에 중국의 돼지고기 값은 지난해와 비교해 46.7% 올랐다.



한편 농식품부는 ASF 조기 종식을 위해 현장 방역조치가 신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지자체와 축산농가의 협조를 당부했다.

이슈키워드 주요기사
설리 빈소 비공개, 양정원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故 종현 향한 여전한 그리움, "아직도 눈물이..."
설리 죽음에 엔플라잉 측 "안타까운 비보에 깊은 애… 허니스크린, '야나두 직장인 장학금' 퀴즈 출제..정…
토스, '에브리타임 삼삼바' 관련 행운퀴즈 출제..정… 일본 태풍 영향? "비-강한 바람 대비"
태풍 하기비스 접근에 일본 열도 초긴장..한반도에… 한겨레신문 홈페이지 접속 지연 이유는?
'러브캐처2' 정찬우, 김가빈에 솔직한 마음 표현 "말… 대한민국, 피파랭킹 202위 스리랑카에 8-0 승리..다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중동 사해의 평화로움
  • 동굴과 비키니의 조화?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