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 지방세 신고 위법사례 158건 1억3200만원
제주특별자치도, 5년간 전수조사 등 마무리
155건·1억6900만원 추징… 경찰수사 의뢰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19. 09.11. 15:20:1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농업인 융자 과정에서 허위서류를 제출해 지방세를 부당하게 감면받은 사례가 최근 5년간 160건에 달했으며, 감면액수도 1억원을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특별자치도는 농어업인 융자 감면 위법 사례에 대한 최근 5년간의 일제 전수 조사 결과, 지방세 부당 감면 총 158건 1억3200만원을 적발했다고 11일 밝혔다.

 제주도는 부당감면에 따른 부족분에 대해 가산세 포함 155건, 1억6900만원을 추징 조치했다. 자진 신고되지 않은 3건은 가산세를 포함 추징할 예정이다.

 제주도는 1차로 부당감면에 따른 과소신고 가산세를 10% 적용·추징했으며, 향후 수사결과 등을 확인해 가산세 30%를 추가징수 하는 것을 검토할 계획이다.

 제주도는 앞서 지난 6월말 도내 금융기관 등록면허세 신고대리인 A법무사가 농어업인 융자 담보 등기에 따른 등록면허세 신청과정에서 허위서류를 제출해 지방세를 부당하게 감면받은 사례를 적발했다. 이후 해당 법무사를 통해 지방세를 감면받은 전체 자료를 조사하고 적발 사항을 수사 의뢰했으며, 2014년 6월 부터 올 6월까지 5년간 농어업인 융자 관련 전체 감면자료 전수조사를 실시해 유사사례가 더 있는지 여부 등을 집중 점검했다.

 부당감면 의심사례에 대해서는 금융기관에 소명서를 지난 6일까지 제출 받고 위법사례에 대해 부족분을 추징했으며, 지난 10일 경찰관서에 수사의뢰 조치를 완료했다.

 제주도는 또 이번 등록면허세 신고 위법사례 발생에 따라 행정안전부에 지방세시스템 제도개선 사항을 지난 7월 1차 건의해 모니터링을 개선했다. 지방세시스템에 채무자 정보를 반드시 입력하고, 대법원 등기 자료와 연계해 부당 감면 여부를 수시 모니터링 하도록 개선조치했다. 뿐만 아니라 등록면허세 신고서와 감면신청서에 납세의무자인 금융기관 외에 채무자(농어업인) 정보를 기재 의무화하고, 등록면허세 납부서에도 표시될 수 있도록 서식 개정 요청 등을 지난 8월 28일 추가 건의하기도 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도지사-국회의원 제주현안 해법 모색 제주 천연가스 공급시대 개막 '눈 앞'
자동차번호판 식별 차단에 과태료 부과 제주 시외버스터미널 불·법 주정차 단속
제주 고령농업인 농부병 진료비 지원 용역 제동 종달리 풍수해위험 정비 대상 선정
유용미생물 자원산업화 연구·기술협력 '속도' 제주 미래전략 2020년 설계 본격 착수
공간정보·산림지리정보 플랫폼 구축 제주도, 2019 청년친화헌정대상 ‘종합대상’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