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제주도 천연동굴 몆개나 되나?
제주도동굴연구소, 천연동굴 분포현황 발표
용암동굴 178개, 해식동굴 31개 등 총 209개
뉴미디어부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8.18. 12:59:1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지역 천연동굴 51개가 추가로 확인됐다.

 제주도동굴연구소는 18일 '제주도 천연동굴 탐사·조사·연구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에는 1975년부터 2019년 8월까지 40여년간의 제주지역 천연동굴 분포현황이 집대성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이달 현재 확인된 제주도의 천연동굴은 총 209개이고, 이 중 용암동굴 178개, 해식동굴 31개 등이다.

 천연동굴 분포현황을 지역별로 보면 제주시 지역에 127개(용암 116·해식 11), 서귀포시 지역에 82개(용암 62·해식 20)가 분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앞서 2003년 제주도동굴연구소와 문화재청이 공동으로 조사해 확인한 도내천연동굴 수 158개(용암 127·해식 31)보다 51개 많은 것이다.

 제주도동굴연구소는 2003년 이후에도 16년간 계속해서 연구를 이어온 끝에 제주도에 분포한 천연동굴을 추가로 확인했다.

 보고서는 다만 진행 중인 연구 결과에 따라 동굴의 수는 변동이 있을 수 있다고밝혔다.

 제주도동굴연구소는 보고서와 함께 위성사진에 천연동굴 분포현황을 세밀하게 기록한 '제주도 천연동굴계(System) 분포도'도 공개했다.

 손인석 제주도동굴연구소 소장은 "제주도 지하에는 천연동굴이 마치 사람의 혈맥처럼 분포하고 있다"며 "제주도에 분포한 천연동굴을 계속해서 찾아 알리면서, 지하 환경을 미리 파악할 수 있게 해 각종 인위적인 훼손을 예방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하와 지상 환경 간의 관계 규명에도 나서 교차 구역 간 안정성 문제도 확인할 계획"이라며 "앞으로 개발 사업과 지반 안정성 검토 등에 대비한 동굴지리정보시스템 구축이 필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연합뉴스]

주목e뉴스 주요기사
코로나19 영향 제주-중국 대륙 직항 항공편 '올…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경영기획본부장에 …
제주인구 역유출 증가.. 아파트값 약세 지속 민주당 단수신청 서귀포시선거구 추가 후보 공…
제주지역 외국인 소유 토지 1.4% 감소 제주지방 강추위.. 산지 대설특보
로또복권 898회 1등 8명…당첨금 각 26억4천만원 "농민만 수당 지급하나".. 그럼 어민은?
코로나19 제주 유일 '돔 나이트' 뚜껑 닫았다 원희룡 "정당활동 범위 미래통합당 최고위원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