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도시공원 축소, 삶의 질 후퇴시켜"
제주환경운동연합 23일 성명서 통해 제주도·LH 비판
김현석 기자 ik012@ihalla.com
입력 : 2019. 07.23. 17:39:4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환경운동연합은 23일 성명서를 내고 "도심 녹지 비중 낮은 제주에서 도시공원 축소는 도민의 삶의 질을 후퇴시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제주특별자치도는 22일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연계 사업인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 공급촉진지구'에 제주시 동부공원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사업 전체 면적은 32만1300㎡로, 이 중 12만4033㎡를 주택용지로 조성해 1784세대 규모의 단독·공동주택이 조성될 예정이다.

 이들은 "제주도와 LH가 도시공원일몰제 대응책으로 도시공원 민간특례제도를 활용, 제주시 동부공원에 신도시급 대규모 주택단지를 세울 계획"이라며 "도시화를 촉진하고 도심 내 숲과 녹지공간을 축소하겠다고 나선 이번 계획은 제주시민의 환경의 질을 더욱 악화시킬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도시공원 민간특례에 따른 개발행위는 전국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사업"이라며 "사업의 목적이 도시공원 보호가 아니라 개발 가치가 높은 지역의 공원을 개발할 수 있게 길을 열어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제주도와 LH는 무리하게 사업을 추진할 것이 아니라 지금이라도 도시공원을 어떻게 보전할 수 있을지 더 고민해야 한다"며 "도시확장과 난개발이 도민들의 삶을 피폐하게 만들고 있는 상황을 직시하고 제대로 된 정책으로 도민의 기대에 부응해주길 요구한다"고 밝혔다.

사회 주요기사
중문단지서 만취운전으로 노부부 숨지게한 50대 구… 제주 잇단 실종… 경찰 '배회감지기' 보급
제주 올 가을 평년기온↑… 태풍 1개 영향 내국인 여성에 맥주병 내리친 중국인 징역형
고유정 2차 공판 방청권 '추첨식'으로 변경 "선흘2리 전·현직 이장들 성명서에 분노"
제주소방 '무각본 실전 재난 훈련' 가파전담의용소방대 안전지킴이로 활약
"환경영향평가사업 전면적인 실태조사 해야" "제주 노인학대 NO! 존엄케어 실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 로드걸 임지우 화보
  • 싱크로나이지드 수영의 아름다움
  • 모델 정혜율 화보집 출간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