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조국, 日경제보복 SNS 여론전 중단
하루 넘게 '침묵'…정치권 대립 등 염두에 둔 듯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7.23. 11:30:5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일본의 경제보복 사태 이후 계속해 온 SNS 여론전을 일단 멈췄다.

 조 수석은 22일 오전 "한국의 일부 정치인과 언론이 한국 대법원 판결을 비방·매도하는 것은 무도(無道) 하다"는 취지의 글을 페이스북에 남긴 후, 하루가 지난 23일 오전 현재까지 페이스북 등 SNS에 후속 게시물을 올리지 않았다.

 조 수석은 지난 13일 '죽창가'를 소개하는 글을 올린 뒤 열흘간 43건의 일본의 수출규제 사태 관련한 게시물을 올린 바 있다.

 조 수석은 다만 22일 오전 마지막 글을 올린 뒤, 주변 인사들에게 '이 글을 마지막으로, 이제 일본 경제보복과 관련해서는 SNS 글을 쓰지 않겠다'는 취지의 언급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조 수석은 그 이후 페이스북 활동을 하지 않고 있다.

 여기에는 열흘간의 여론전으로 자신의 주장이 충분히 전달됐을 것이라는 조 수석의 판단이 담긴 것으로 보인다.

 또 일본의 참의원 선거가 종료되고 스위스 제네바에서 23~24일(현지시간) 세계무역기구(WTO) 일반이사회가 열리는 만큼 정부의 여론전을 조용히 지켜보겠다는 생각도 엿보인다.

 일부에서는 조 수석의 페이스북 글이 오히려 정치권의 대립으로 이어지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는 점도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분석도 제기된다.

 실제로 자유한국당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조 수석의'친일·반일' 프레임은 내년 총선에서 경제 실패와 외교안보 무능을 커버하려는 것"이라고 비판하는 등 조 수석의 여론전에 대한 야권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감염병 검사·입원 거부시 처벌' 코로나3법 국… "우한 발원지에 교회있잖아" 신천지 녹취록 파…
문 대통령, 정은경 본부장에 "계속 힘내달라" … '확진 1천명 돌파' 코로나19 '신종플루'보다 전…
코로나19 국내 확진 1000명 돌파.. 총 1146명 경찰, 범투본 등 17개 단체 도심집회 금지통고
'144명 추가' 코로나19 확진 총 977명·사망 10명 '코로나19 확산' 초중고 개학 다시 연기되나
코로나19 전국 '동시다발 소규모 집단감염 확산 대구 찾은 문 대통령 "확산 반드시 막아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