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설
[사설] 미분양관리지역 확산, 대책도 없어 문제다
편집부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7.23.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지역 주택시장이 갈수록 태산입니다. 미분양 주택이 좀처럼 줄어들 기미조차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설상가상으로 제주시가 미분양관리지역으로 지정된데 이어 서귀포시도 사상 처음으로 지정될 예정이어서 걱정을 키우고 있습니다.

제주도 등에 따르면 지난 6월말 현재 도내 미분양주택은 1218호로 집계됐습니다. 지역별로는 제주시 648호, 서귀포시 570호입니다. 미분양주택이 늘면서 제주시 지역은 2017년 4월 미분양관리지역으로 처음 공고된 후 6개월 연속 이어졌습니다. 그 이후 미분양관리지역 지정과 해제를 반복하다가 지난해 9월부터 현재까지 지정된 상태입니다. 주택도시보증공사가 선정하는 미분양관리지역은 미분양세대수가 500세대 이상인 지역(시·군·구) 중에서 최근 3개월간 전월보다 미분양세대수가 50% 이상 증가한 달이 있는 지역을 말합니다. 문제는 제주시만이 아니라는데 그 심각성이 있습니다. 서귀포시도 오는 8월 미분양관리지역으로 선정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렇게 되면 제주 전역이 미분양관리지역으로 분류돼 더욱 우려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특히 제주지역 주택시장이 하반기에도 침체의 늪에서 벗어나지 못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어 큰 일입니다. 주택산업연구원에 따르면 올 하반기 도내 입주물량은 225세대로 상반기(1239세대)에 비해 20% 수준에 머물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가뜩이나 최근 제주지역 부동산소비심리지수도 크게 위축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하강국면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부동산 시장의 냉랭한 분위기를 그대로 반영하고 있습니다. 그렇다고 마땅한 해결책도 보이지 않습니다. 제주도가 미분양 해소대책을 위해 TF까지 운영하고 있지만 가시적인 성과가 없기 때문입니다. 주택시장의 어려움을 타개할 지혜가 절실합니다.

사설 주요기사
[사설] 음식물쓰레기 해법 도출에 지혜 모아야 [사설] 이젠 정부와 국회가 답할 차례다
[사설] 내년 예산 경제 활성화에 우선순위 둬야 [사설] 교통유발부담금 시행 앞서 미비점 보완을
[사설]4·3유적 제대로 된 조사·정비계획 수립해야 [사설]대한항공의 제주-일본 노선 중단 재고하라
[사설]국비 확보 하수처리장 주민의견 반영돼야 [사설]쥐떼로 몸살 앓고 있는 천연기념물 사수도
[사설]청정제주 해치는 양돈장 더 이상 안된다 [사설]제주자치도의 차고지증명제 엇박자 행정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 로드걸 임지우 화보
  • 싱크로나이지드 수영의 아름다움
  • 모델 정혜율 화보집 출간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