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설
[사설] 미분양관리지역 확산, 대책도 없어 문제다
편집부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7.23.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지역 주택시장이 갈수록 태산입니다. 미분양 주택이 좀처럼 줄어들 기미조차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설상가상으로 제주시가 미분양관리지역으로 지정된데 이어 서귀포시도 사상 처음으로 지정될 예정이어서 걱정을 키우고 있습니다.

제주도 등에 따르면 지난 6월말 현재 도내 미분양주택은 1218호로 집계됐습니다. 지역별로는 제주시 648호, 서귀포시 570호입니다. 미분양주택이 늘면서 제주시 지역은 2017년 4월 미분양관리지역으로 처음 공고된 후 6개월 연속 이어졌습니다. 그 이후 미분양관리지역 지정과 해제를 반복하다가 지난해 9월부터 현재까지 지정된 상태입니다. 주택도시보증공사가 선정하는 미분양관리지역은 미분양세대수가 500세대 이상인 지역(시·군·구) 중에서 최근 3개월간 전월보다 미분양세대수가 50% 이상 증가한 달이 있는 지역을 말합니다. 문제는 제주시만이 아니라는데 그 심각성이 있습니다. 서귀포시도 오는 8월 미분양관리지역으로 선정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렇게 되면 제주 전역이 미분양관리지역으로 분류돼 더욱 우려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특히 제주지역 주택시장이 하반기에도 침체의 늪에서 벗어나지 못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어 큰 일입니다. 주택산업연구원에 따르면 올 하반기 도내 입주물량은 225세대로 상반기(1239세대)에 비해 20% 수준에 머물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가뜩이나 최근 제주지역 부동산소비심리지수도 크게 위축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하강국면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부동산 시장의 냉랭한 분위기를 그대로 반영하고 있습니다. 그렇다고 마땅한 해결책도 보이지 않습니다. 제주도가 미분양 해소대책을 위해 TF까지 운영하고 있지만 가시적인 성과가 없기 때문입니다. 주택시장의 어려움을 타개할 지혜가 절실합니다.

사설 주요기사
[사설] 교원 임용시스템이 이렇게 엉망이었나 [사설] 도의회 연속 우수조례 수상 ‘쾌거’
[사설] 한층 빨라진 ‘총선시계’ 공정 최우선… [사설] 위기 처한 제주경제, 슬기롭게 이겨내자
[사설] ‘선택과 집중’ 행사로 코로나 사태 극… [사설] 제주해녀 매년 감소, 이러다 명맥 끊긴…
[사설]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 반드시 지정돼… [사설] 올해 첫 미세먼지 공습, 실효적 대책 절…
[사설] 지역경제 활력 불어넣을 실질 대책 필요 [사설] 충격적인 교사 합격 번복… 행정 신뢰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