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제주관광업계 "항공료 인상 철회 또는 연기해달라"
오늘 긴급대책회의… 이르면 17일 건의문 전달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19. 07.16. 14:50:1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올해 6월 대한항공과 아시아항공이 제주 기점 항공요금을 인상한데 이어 저비용항공사 3곳도 조만간 인상 대열에 합류하기로 하자 도내 관광업계가 모든 항공사를 상대로 요금 인상 계획에 대한 철회 또는 연기를 요구하기로 했다.

 제주특별자치도관광협회는 16일 도내 15곳 국내·일반여행업 대표와 함께 제주종합비즈니스센터 회의실에서 긴급 대책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

 이날 회의에서 관광업계는 에어부산, 이스타항공, 진에어 등 저비용항공사 3사가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인 이달 말과 8월초 사이 제주기점 노선의 성수기 요금을 인상할 경우 제주 여행을 계획한 단체·개별 관광객이 고비용을 이유로 일정을 포기할 가능성이 높아 여행업을 포함한 관광산업 전반에 악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우려했다.

 또 이번 인상은 수요가 많은 제주노선 요금을 올리는 방식으로 나머지 국내 노선과 해외 노선에서 본 적자 분을 보전하려는 성격이 짙다는 점에서 문제가 있다고 봤다.

 도내 관광업계는 이르면 17일 지난 6월 제주기점 요금 인상을 인상했던 양대 항공사를 포함해 저비용항공사 등 모든 항공사에 앞으로 항공 요금 인상을 자제하고, 인상 계획이 있다면 연기 하거나 철회해달라는 내용을 담은 건의문을 전달하기로 했다.

 또 제주도정을 향해서는 많은 관광객을 수송할 수 있는 대형항공기가 제주공항에 보다 많이 취항할 수 있도록 대형항공기 이·착륙료 지원 확대를 요청하기로 했다.

경제 주요기사
제주공항 윈드시어 발효… 일부 운항 차질 작년 만해도 제주 서비스업 좋았는데…
'2020 휴애리 매화축제'를 아시나요? 제주은행 신학기 맞이 제주카드 대고객 이벤트
제주에서 가장 비싼 땅값 평당 2000만원대 제주, 항공서비스·정수기 대여 불만 부쩍
제주소상공인센터, 전문가 인력풀 구축 씨월드고속훼리 지구촌 희망펜상 '전체대상' …
올해 제주 표준지 공시지가 4.44% 오른다 감귤철 제주지역 고용률 넉달째 '현상유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