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이슈키워드
'강남 1970' 이연두, 베드신 망설이지 않았던 이유…김래원과 호흡? "잘 맞았다"
심수민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6.20. 02:19:3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강남 1970 이연두 (사진: 영화 '강남 1970' 스틸컷, 스타화보)

'강남 1970' 이연두 베드신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015년 이민호, 김래원, 설현 주연 등으로 이목을 모았던 영화 '강남 1970'은 의외의 인물이 시선강탈에 성공했다.

'강남 1970'에서 김래원과 베드신을 선보였던 배우 이연두가 그 주인공.

이연두는 '강남 1970'를 통해 선보인 베드신으로 단숨에 눈도장을 찍었고, 이후 연기력, 몸매 등으로도 회자되곤 했다.

이연두는 이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베드신이 있다고 망설이지는 않았다. 좋은 시나리오, 캐릭터에 대한 확신이 있었다"라며 이슈를 모았던 '베드신'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이어 "김래원 선배님이 워낙 잘 이끌어주셨고, 호흡이 잘 맞았다"라고 파트너에게 공을 돌렸다.

한편 이연두는 데뷔 시절 청초한 외모, 글래머러스한 몸매 등 겉모습만으로 이슈를 모았지만 '강남 1970' 등 연기 필모그래피를 넓히는 중이다.

이슈키워드 주요기사
조동혁, 한송이 배구경기 관람 모습 카메라 포… 우순실, 폭발적 가창력 눈길..올해 나이는?
공효진 인스타그램 근황, 광고 한 장 면 같아 '… 하늘, 갑질 의혹 해명 "하지 않았던 행동들..가…
이승준, 김소니아와의 열애 고백 "사랑해" '끝까지 간다' 주성이, 6년 만에 그리운 부모 품…
LA갈비 재는 법-갈비찜 레시피 팁은? 이대훈 결혼 후 근황 공개.."아내에게 사소한 …
이이기 선수 "프로필 상 키 185cm다" 영화 '서치', 채널 OCN서 편성..줄거리와 결말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