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검찰 "손혜원, 도시재생 정보 파악해 부동산 차명매입"
부동산실명법 위반 등 혐의 불구속기소…본인·지인 등 건물 21채 매입
보좌관도 딸 명의로 매입…손 의원에 부동산 소개한 이는 관련 자료 훔쳐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6.18. 11:04:5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검찰이 무소속 손혜원 의원의 목포 '문화재 거리' 부동산 투기 의혹이 일부 사실인 것으로 보고 손 의원을 재판에 넘겼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김영일 부장검사)는 손 의원을 부패방지법, 부동산실명법위반 등 혐의로 불구속기소 했다고 18일 밝혔다.

 검찰은 손 의원이 목포의 '도시재생 사업 계획'을 미리 파악해 본인과 지인·재단 등이 14억원 상당의 부동산을 미리 매입한 것으로 판단했다.

 검찰에 따르면 손 의원은 목포시청 관계자에게서 보안자료를 취득한 뒤 이를 토대로 재생사업 구역에 포함된 토지 26필지, 건물 21채 등 총 14억원 상당의 부동산을 남편이 이사장인 크로스포인트문화재단과 지인 등이 매입토록 했다.

 검찰은 이들 부동산 가운데 토지 3필지와 건물 2채 등 총 7천200만원 규모 부동산은 손 의원이 조카 명의를 빌려 차명 보유한 것으로 봤다.

 검찰은 또한 손 의원 보좌관 A(52)씨가 자신의 딸 명의로 부동산을 매입하고, 남편과 지인에게 '보안자료'를 누설해 관련 부동산을 매입하게 한 사실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A 보좌관도 부패방지법, 부동산실명법 위반과 공무상비밀누설 등 혐의를 적용해 재판에 넘겼다.

 검찰은 또 이번 수사 과정에서 손 의원에게 목포 지역 부동산을 소개한 청소년쉼터 운영자 B(62)씨가 목포시 도시재생 사업계획 보안자료를 훔쳐 그 정보를 이용해 부동산을 매입한 사실도 확인해 그를 절도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고 덧붙였다.

 검찰은 올해 초 시민단체 등의 고발을 계기로 관련 사건을 수사해왔다.

 검찰은 수사에 착수한 뒤 목포시청과 문화재청, 국가보훈처, 서울지방보훈처 등관계 기관뿐 아니라 투기 대상으로 지목된 목포 게스트하우스와 손 의원 조카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아울러 목포 현지 관계자들을 포함해 다수의 참고인을 불러 조사했다.

 손 의원은 "차명이면 전 재산을 국고로 환원하겠다"며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해왔다.

 손 의원은 지난 3일 검찰에 소환돼 20여 시간 동안 조사를 받았으며 당시에도 관련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코로나19 환자 밤새 256명 추가…총 2022명 민주·원외정당 손잡는 '연합정당' 구상 나서나
정부 "신천지 교육생 포함 총 31만명 명단 입수" 민주 현역 경선 탈락 속출 '물갈이 30%' 가나
대교육협 "개강 더 미루지 말고 '재택 수업' 하… 코로나19 악재에도 한은 기준금리 1.25% 동결
정부 "신천지 '교육생' 7만명 빠져 다시 제출 요… 2019국회의원 후원금 Top20 민주 8-통합 6명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 334명.. 총 1595명 확진자 1천여명 코로나19 확산 정점 언제일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