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도 아프리카 돼지열병 유입 차단 '총력'
고대로 기자 bigroad@ihalla.com
입력 : 2019. 06.16. 16:21:1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특별자치도가 아프리카 돼지열병(이하, ASF)과 관련, 농장단위 차단방역지도와 ASF 도내유입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제주도 동물위생시험소는 도내 양돈장을 대상으로 ASF 검사와 중국 등 ASF 발생국의 축산물 반입차단을 위한 홍보활동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현재까지 돼지 사육농가 중 양돈농가 26호·208마리와 포획 야생멧돼지 3마리에 대한 ASF 검사를 실시한 결과, 이상 없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6~7월 중 도내 양돈장 밀집지역을 비롯해, 외국인근로자 근무 양돈장 및 추가적으로 포획되는 야생멧돼지에 대해서도 검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동물위생시험소는 제주공항 및 제주항을 통한 중국 등 ASF 발생국의 축산물 반입을 차단하기 위해 방역 홍보배너를 설치하고, 타 시·도산 불법반입 가축 및 축산물에 대한 지도·단속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최동수 동물위생시험소장은 "양돈농가에서는 돼지가 전조증상 없이 폐사하는 등 ASF 증상이 의심되면 곧바로 가축방역기관(1588-4060)으로 신고하고, 외국인 고용 근로자 중 ASF 발생국 출신자가 있을 시 고향방문 자제와 햄·소시지 등 축산물이 농장내로 반입되지 않도록 확인·지도해 줄 것"을 당부했다.

최 소장은 이어 "중국·베트남·캄보디아 등 ASF 발생국을 포함한 해외여행을 계획 중인 도민은 방문국가의 축산농장 방문을 금지하고, 귀국 시 축산물 휴대금지와 도내 농장 방문을 최소 5일 이상 금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 규제자유특구 지정 어떻게 되나 불안한 제주 안전관리…부적정 처리 등 감사 적발
늘어나는 제주 부패감귤…처리는 감감 제주시 전통시장 활성화 사업 접수
제주시 시설원예 분야 지원 사업 접수 제주시 무허가 축사 적법화에 만전
어항 안전시설 보수·보강 공사 추진 주택 노후 슬레이트 처리에만 30년? 조기 철거 시급
혈세 55억원 투입 빗물 인공함양사업 무용지물 제주도, 국가균형발전위 우수사례 2건 선정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싱크로나이지드 수영의 아름다움
  • 모델 정혜율 화보집 출간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맥스큐' 화보
  • 모델 정유승 마이애미 사진 공개
  • '클레오' 채은정 비키니 SNS 공개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비키니 공개
  • 모델 정유나 맥심화보 공개
  • 신수지 수영복 패션 공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