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첫 '은퇴선수' 대상 KBO 상벌위 개최
박한이 숙취 운전 심의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5.29.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KBO 사무국이 상벌위원회를 열어 숙취 상태로 운전하다가 적발된 뒤 은퇴를 선언한 박한이(40·전 삼성 라이온즈)의 제재를 심의한다.

은퇴 선수를 대상으로 상벌위가 열리는 건 전례 없는 일이다.

상벌위 제재는 현역으로 뛰거나 현역으로 돌아오는 선수에게 내리는 벌칙이기에 이미 은퇴하기로 결정한 선수에게 징계 실효성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상벌위는 사건 발생 5일 이내 소집되므로 이번 주 안에 박한이의 징계가 결정된다.

올해 프로야구 최고령 선수인 박한이는 지난 26일 키움 히어로즈와의 경기에서 9회 말 극적인 대타 끝내기 2타점 2루타를 쳐 역전승의 영웅이 됐다. 그는 경기 후 자녀의 아이스하키 운동을 참관한 후 지인들과 늦은 저녁 식사를 하다가 술을 마시고 귀가했다. 이어 27일 오전 자녀를 학교에 보내려고 운전대를 잡았다가 귀가하던 길에 접촉사고를 겪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이 음주측정을 해 박한이의 숙취 운전 사실이 드러났다. 술이 덜 깬 상태에서 박한이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정지 수준인 0.065%로 측정됐다. 박한이는 곧바로 잘못을 시인하고 은퇴를 결심했다.

박한이의 경우엔 음주 접촉사고에 해당한다. 다만 음주 당일 운전이 아닌 다음날 오전 숙취 상태 운전 중 적발된 경우라 제재가 경감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 주요기사
“서귀포시, 대규모 체육관 건립돼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다이빙 조은비·김수지 결승서…
일본인 수구 관람객 왜 몰카범 됐나? '꿈나무 발굴' 하계 전지훈련 축구교류
서귀중앙여중 윤다현 전국여성태권도 2위 조코비치 vs 페더러 역대 최장시간 결승
불펜 난조로 날아간 류현진 11승 5연속 버디 김세영, LPGA 마라톤클래식 우승
김아림 버디 9개 몰아치며 역전승 ‘가을의 전설’ 감귤국제마라톤이 온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싱크로나이지드 수영의 아름다움
  • 모델 정혜율 화보집 출간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맥스큐' 화보
  • 모델 정유승 마이애미 사진 공개
  • '클레오' 채은정 비키니 SNS 공개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비키니 공개
  • 모델 정유나 맥심화보 공개
  • 신수지 수영복 패션 공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