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첫 '은퇴선수' 대상 KBO 상벌위 개최
박한이 숙취 운전 심의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5.29.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KBO 사무국이 상벌위원회를 열어 숙취 상태로 운전하다가 적발된 뒤 은퇴를 선언한 박한이(40·전 삼성 라이온즈)의 제재를 심의한다.

은퇴 선수를 대상으로 상벌위가 열리는 건 전례 없는 일이다.

상벌위 제재는 현역으로 뛰거나 현역으로 돌아오는 선수에게 내리는 벌칙이기에 이미 은퇴하기로 결정한 선수에게 징계 실효성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상벌위는 사건 발생 5일 이내 소집되므로 이번 주 안에 박한이의 징계가 결정된다.

올해 프로야구 최고령 선수인 박한이는 지난 26일 키움 히어로즈와의 경기에서 9회 말 극적인 대타 끝내기 2타점 2루타를 쳐 역전승의 영웅이 됐다. 그는 경기 후 자녀의 아이스하키 운동을 참관한 후 지인들과 늦은 저녁 식사를 하다가 술을 마시고 귀가했다. 이어 27일 오전 자녀를 학교에 보내려고 운전대를 잡았다가 귀가하던 길에 접촉사고를 겪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이 음주측정을 해 박한이의 숙취 운전 사실이 드러났다. 술이 덜 깬 상태에서 박한이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정지 수준인 0.065%로 측정됐다. 박한이는 곧바로 잘못을 시인하고 은퇴를 결심했다.

박한이의 경우엔 음주 접촉사고에 해당한다. 다만 음주 당일 운전이 아닌 다음날 오전 숙취 상태 운전 중 적발된 경우라 제재가 경감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 주요기사
'박빙' 프로농구 2라운드까지 관중 24.3%↑ 김광현·김재환, 빅리그 구단에 포스팅 공시
제주 복싱 기대주들 전국대회 맹활약 시도체육회 예산확보-직원 신분보장 추진
'모리뉴 더비' 승리는 맨유.. 손흥민 공격포인… 린드블럼, 두산 떠난다
류현진 "김광현과 맞대결 부담스러울 것 같다" 프로야구 kt, 우완 투수 유원상 영입
모리뉴 "모라이스 K리그 우승 축하해" 토트넘-맨유 5일 새벽 '모리뉴 더비' 누가 웃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