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돼지사육 농가 순수익 절반가량 줄었다
통계청. 2018년 축산물생산비조사 결과
값하락으로 총수입 줄며 순수익 4.8만원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19. 05.26. 10:52:4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돼지가격 하락으로 사육농가의 순수익도 큰 폭으로 감소했다.

26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축산물생산비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축산물생산비는 계란을 제외한 모든 축종에서 전년보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우비육우(8.7%), 송아지(4.8%), 육우(4.5%), 육계(2.0%), 우유(1.1%)는 증가했다. 생산비 증가는 가축비(한우비육우,육우), 노동비(송아지,우유), 사료비(육계,육우) 상승에 따른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반면 계란은 가축비(-45.2%), 사료비(-10.9%) 하락으로 전년대비 18.6% 감소했다.

이 기간 축산물 순수익은 육우를 제외한 전 축종이 전년에 비해 감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비육돈,산란계,육계는 축산물 판매가격 하락으로 총수입이 줄어 감소했다. 돼지 경락가격(원/탕박 kg)은 2017년 4947에서 4362원으로 11.8% 줄었다. 계란 도매가격(원/특란10개)도 1693원에서 936원(-44.7%)으로 감소했으며, 육계 도매가격(원/kg) 역시 3024원에서 2836원(-6.2%)으로 줄었다.

특히 비육돈인 경우 생산비(100㎏)는 노동비와 분뇨처리비 상승으로 전년보다 1000원(0.3%) 증가한 28만4000원으로 조사됐다. 비육돈 자가노동비(원/생체100㎏)는 2017년 5696원에서 6660원(16.9%)으로 올랐다. 그러나 비육돈 마리당 순수익은 돼지가격 하락으로 총수입이 줄며 전년보다 3만7000원 감소(43.5%)한 4만8000원에 머물렀다.

한우(번식우, 비육우)도 노동비와 가축비 등 사육비가 상승하며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육우는 축산물 판매가격 상승으로 총수입이 늘어 순수익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육우 산지가격(원/육우 지육㎏)은 8390원에서 1만407원으로 24.0%) 올랐다.

경제 주요기사
제주 금융기관 수신증가율 3년만에 최고치 제주 취업자중 농업·농축산숙련직 최다
제주항공 "항공권 예약·여행보험 가입 한번에" 제주아파트 공용관리비 전국서 가장 높다
제주관광공사 인사… 해외마케팅처장 문성환 "제주 오름 가치 보전해요"
제주 한의학 알려 일본 관광객 유치 돼지고기 도매값 1㎏당 4천원대 하락
"제주, 이상기후 대비 농작물재해보험 가입 필수" 잇단 태풍에 9월 제주바다도 '흉작'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