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바른미래 장성철 "남북활주로 활용 비현실적 주장"
제주시내 도심 고도제한 소음피해 전혀 고려 안돼
정책논평 통해 '제2공항 불필요론' 부정적 입장
위영석 기자 yswi1968@ihalla.com
입력 : 2019. 05.21. 15:47:2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바른미래당 장성철 제주도당 위원장.

바른미래당 제주도당 장성철 위원장 직무대행이 제주제2공항 ADPi보고서 공개 후 제기되고 있는 현 제주공항 개선 활용과 제2공항 불필요론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장 위원장은 21일 정책논평을 통해 "제2공항 반대측의 주장은 용담·이도·아라·오라·연·노형동 등의 제주시내 주요 도심지역에 미치게 될 고도제한·소음피해 확대 등이 전혀 고려되지 않은 비현실적인 주장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장 위원장은 "ADPi 보고서상의 권고안은 크게 항공교통관리와 지상인프라 등에 국한된 것으로 기술적 권고사항만을 놓고 현 공항 개선활용이 제2공항의 대안이라는 주장은 한쪽측면만 본 주장"이라고 말했다.

장 위원장은 이어 "남북활주로 사용도 고도제한 소음피해지역 확대 등의 사회경제적 요인에 미치는 영향을 전혀 고려하지 않았다"면서 "ADPi보고서의 공항개선 권장사항의 실행 가능성에 대해서는 보수적으로 해석하는 것이 정책결정단계에서 취해야 할 입장이 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주목e뉴스 주요기사
서귀포로 이사 온 '포방터 돈가스' 밤샘 줄서기… 원희룡 지사 '타다금지법' 강력 반대
'태흥2리항·신천항' 해수부 어촌뉴딜300사업 선… 제주지방 내일 아침 오늘보다 더 춥다
국토부 운항절차 미준수 제주항공 과징금 6억… 대성호 인양 시신 2구 모두 베트남 선원 확인
JDC 감사실, 업무 중 상습 폭언한 직원 징계 요… 제주경마 기수 70% "부당한 지시 거부 못 해"
사진동호회 '제주사진사랑' 열두번째 전시회 4대보험 상습체납 제주지역 업체 명단 공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