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이슈키워드
'임블리 기자회견' 임지현, 상무직 사임 "충성 고객 고소…인정하고 싶지 않았다"
조수영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5.21. 09:15:1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임블리 기자회견 (사진: 임지현 SNS)

부건에프엔씨 상무 임지현을 향한 소비자들의 원성이 더욱 거세지고 있다.

부건에프엔씨 대표 박준성은 20일 기자회견을 열고 "임지현 상무를 경영진에서 제명한다"고 밝혔다.

의류쇼핑몰 '임블리'는 뷰티, 생활가전, 식음료 등 여러 분야에 걸쳐 사업을 확장했지만 저품질 등의 문제점이 발견되기 시작했다.

그러나 임지현과 '임블리' 직원들은 비판 댓글을 삭제하는 등 소비자들의 원성을 통제하며 더욱 빈축과 원성을 모았다.

이와 함께 동대문 의류 상인에 대한 갑질, 브랜드제품 카피, 직원 착취 등 회사 운영 전반에 걸친 의혹과 문제점들이 불거지기 시작했다.

논란이 거세지자 임지현은 "왜 이렇게 됐는지 알고 있었을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인정하고 싶지 않았다"며 그동안의 의혹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그러나 비판에 앞장선 충성 고객에게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등 앞뒤가 다른 모습을 보이며 회복할 수 없는 수준의 비난이 쏟아졌다.

결국 기자회견을 연 박준성은 "임지현을 경영진에서 제명하고, 전문 경영인을 고용하겠다"며 경영 체제의 쇄신을 약속했다.

하지만 '곰팡이 호박즙'과 '알레르기 화장품'에 대해선 "안정성 검사를 실시했지만 아무런 문제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소비자들에게 책임을 떠넘기기도 했다.

이 같은 상황이 SNS 등을 통해 더욱 공유되며 곳곳에서 설전이 이어지고 있다.

이슈키워드 주요기사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 카드빚 논란 "새 여친이랑 잘… 임효준 강제 성추행 피해 男후배, 하반신 무방비 노…
여고 급식 고래회충 무더기 발견 "내장→근육 감염"… '오늘 날씨' 폭염특보, 서울 최고 32도 치솟아…"내…
싸이X양현석, 조로우 성접대 의혹…여성 20여 명 동… 영화 '아가씨' 김민희X김태리 "찍기 전에 고민 없었…
성형설 인정 고원희, "TV 출연해도 사람들이 못 알아… 고원희, 성형설? "한 거 맞다" 실제 성격은?…"허당 …
'미우새' 이동우, "딸 지우의 눈동자 또렷이 기억…… 오나라, 20년 만난 연인 김도훈 또 언급…"뜨겁진 않…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