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이슈키워드
'화장품 모델' 30대 여배우, 버닝썬서 마약 복용? "눈 벌겋게 충혈…타액 흥건"
조수영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5.05. 04:58:2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버닝썬 화장품 모델 (사진: SBS '그것이 알고 싶다')

버닝썬 사건의 알려지지 않았던 사실이 또 한 번 수면 위로 부상했다.

4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클럽 버닝썬에서 벌어진 폭행 사건과 그날 VIP석에서 벌어진 의문의 회식 자리를 추적했다.

모 화장품 모델로 추정되는 30대 여배우 A씨는 버닝썬 폭행 사건이 벌어진 지난해 11월, DJ 부스 뒤편에 마련된 VIP 테이블에서 화장품 업체 직원들과 회식을 즐기고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 가운데 A씨는 테이블을 발로 차고, 버닝썬에서 사용되는 야광봉으로 손위의 화장품 직원들을 밀치고 때리는 등 폭력적인 모습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버닝썬 관계자 B씨는 "A씨가 술에 취한 모습과 달리 눈이 벌겋게 충혈되고 타액을 질질 흘리고 있었다"고 기억을 전했다.

앞서 버닝썬의 SNS 계정에는 폭행 사건 당일 클럽을 찾았던 화장품 업체의 이름이 공개된 바 있어 해당 여배우의 정체를 두고 설전이 벌어지고 있다.

버닝썬에서 불거진 여배우 A씨의 마약 의혹이 공개되며 곳곳에서 탄식과 추궁이 이어지고 있다.

이슈키워드 주요기사
김정은, 백마 타고 달리는 모습 공개..“계속 잘 살… TV조선 측 "최희준, 구체적인 해임 사유 밝힐 수 없…
'2019 10월 모의고사', 성적 언제 나오나 경찰, 故설리 부검영장신청.."정확한 사인 밝히기 …
김희애 "내 나이 또래는 앞에 나설 수 있는 여성 캐… 가수 구하라, 침묵 깨고 함께 찍은 사진 공개
설리 빈소 비공개, 양정원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故 종현 향한 여전한 그리움, "아직도 눈물이..."
설리 죽음에 엔플라잉 측 "안타까운 비보에 깊은 애… 허니스크린, '야나두 직장인 장학금' 퀴즈 출제..정…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