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제주 피아니스트 원양하 '고전에서 낭만으로'
피아노 여행 시리즈 첫번째 무대 4월 25일 아라뮤즈홀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19. 04.24. 16:31:0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피아니스트 원양하.

피아니스트 원양하씨가 이달 25일 오후 7시 30분 제주대 아라뮤즈홀에서 '피아노 여행 시리즈' 첫 무대로 '고전에서 낭만으로'를 펼쳐놓는다.

이날 연주회에서는 모차르트의 '판타지 작품번호 397번', 베토벤의 '피아노 소나타 21번', 쇼팽의 '왈츠 작품번호 42번', 쇼팽의 '발라드 1번'과 '발라드 4번' 등을 들려준다.

원양하씨는 한양대 피아노과를 졸업한 뒤 독일로 건너가 아헨국립음대에서 피아노과 전문연주자과정과 최고연주자과정을 마쳤다. 독일에서 수 차례 독주회를 열었고 현지 음악학교에서 5년간 피아노 강사로 재직했다. 현재 제주도립 제주합창단 부반주자인 원씨는 까메라타 앙상블 단원, 제주 보피아노 듀오 회원, 제주건반예술학회 회원으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원씨는 "피아노 음악에 입문하는 사람들이 어려움을 느끼지 않도록 피아노 음악을 감상할 때 알아두면 좋은 곡들을 선곡했다"고 말했다. 입장료는 무료다.

문화 주요기사
직거래 장터·문화체험… 제주 설문대 행복마켓 제주를 비추는 별과 함께 저녁이 있는 박물관
[김관후 작가의 시(詩)로 읽는 4·3] (9)한라산으로 난… 전국 첫 제주도 공공수장고 '반쪽 개관'하나
봄날 닮은 제주 시인의 시구절 글그림에 담다 매월 마지막 토요일엔 제주 김만덕객주로
제주삽화회 창립 '동심을 노래하는 그림'전 제주밴드 사우스카니발, 오케스트라와 만나다
제주의 여성 리더 봉려관스님 조명 세미나 "힘들어도 누군가는 불러야 할 고향 제주의 노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