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지은희, LPGA 롯데챔피언십 1R 2위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4.18. 16:26:2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신중하게 그린 살피는 지은희.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의 한국인 맏언니 지은희(32)가 롯데 챔피언십(총상금 200만 달러) 첫날 맹타를 휘둘렀다.

 지은희는 18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카폴레이의 코올리나 골프클럽(파72·6천397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롯데 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8개를 쓸어 담으며 8언더파 64타를 적어냈다.

 지은희는 단독 선두 넬리 코르다(미국)를 1타 차로 뒤쫓고 있다. 코르다는 버디9개를 휩쓸어 9언더파 63타로 지은희를 제치고 선두를 꿰찼다.

 지은희는 2019시즌 개막전인 1월 다이아몬드 리조트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 우승을 이어 시즌 2승, 통산 6승에 도전한다.

 또 한국 선수 최고령 우승 기록도 32세 11개월로 늘릴 수 있다.

 '뒷심'이 강했다. 전반 버디 2개를 잡았던 지은희는 후반 9개 홀 중 6개 홀에서버디를 휩쓸었다.

 이어 11∼14번 홀에서 4개 홀 연속 버디를 잡았고, 17·18번 홀 연속 버디로 첫날 일정을 마쳤다.

 지난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대상과 신인왕을 휩쓴 최혜진(20)은 버디 8개에 보기 1개를 곁들여 7언더파 65타를 적어내고 '디펜딩 챔피언' 브룩 헨더슨(캐나다)과 나란히 공동 3위에 올랐다.

 최혜진은 이 대회에 후원사(롯데) 초청으로 출전했다. 2017년 아마추어 신분으로 출전한 US여자오픈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던 최혜진이 이번에는 KLPGA 회원으로서 또 한 번 미국 무대에서 돌풍을 일으킬지 주목된다.

 유소연(29)은 보기 없이 버디만 6개 잡고 6언더파 66타를 기록, 공동 5위에 올랐다.

 최운정(29)과 전인지(25)는 5언더파 67타로 공동 7위에 자리했다.

 교포 대니엘 강(미국)과 이민지(호주), 노무라 하루(일본), 에리야·모리야 쭈타누깐 자매(태국) 등도 공동 7위다.

 2015년 이 대회에서 우승한 김세영(26)은 버디 8개를 잡았지만, 보기 2개, 더블보기 1개의 아쉬움을 남기고 4언더파 68타로 공동 17위로 1라운드를 마쳤다.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로서 첫 대회에 나선 고진영(24)은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묶어 3타를 줄이고 공동 29위를 기록했다.

 KLPGA 투어에서 뛰다가 후원사 초청으로 이 대회에 나온 김지현(28), 조정민(25)은 박인비(31)와 함께 공동 59위에 있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제주 강원 제압 2연패 탈출.. 10위로 제주, 소년체전 개막일 '금빛축포' 터졌다
여성 관람객 많은 프로스포츠는? [U20월드컵] 세네갈, 타히티에 3-0 대승
FIFA U-20 월드컵 '4강 신화' 재현 시동 복싱, 2020년 도쿄올림픽 퇴출 면했다
“25개 이상 메달 획득… 제주 기상 펼칠 것” 롯데 선발진, 이대로는 희망 없다
제주Utd, 6월15~16일 유소년 축구대회 연다 최지만, 다저스전 4타수 2안타 맹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