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이슈키워드
진주아파트 살인마, 위층 여고생 2년 동안 스토킹 "하굣길 스토킹…오물 투척"
조수영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4.17. 23:23:3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진주아파트 살인마 검거 (사진: JTBC)

진주아파트 살인 사건의 전말이 공개되며 곳곳에서 탄식이 쏟아지고 있다.

17일, 경남 진주의 한 아파트에서 40대 안 모 씨가 자신의 임대주택에 불을 지르고 이를 피해 달아나던 주민들을 흉기로 살해했다.

출입구와 연결된 계단 2층에 자리를 잡은 안 씨는 위층에서 내려오던 주민들에게 차례로 흉기를 휘둘렀다.

숨진 피해자는 모두 청소년, 여성, 노인으로, 안 씨가 건장한 체구의 남성과는 몸싸움을 피했던 것으로 전해져 더욱 공분을 자아냈다.

또한 사망자 중 한 명인 여고생 염 모 양은 앞서 안 씨에게 수차례 스토킹을 당했던 것으로 밝혀져 탄식을 모았다.

안 씨는 위층에 거주하는 염 양의 집 현관에 오물을 투척한 혐의로 입건됐지만 "구속의 사유가 충분하지 않다"는 이유로 별다른 제재를 받지 않았다.

진주아파트 살인 사건의 비보가 공유되며 당국을 향한 문책과 비판의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슈키워드 주요기사
BJ 덕자 ‘불공정계약’ 논란에 턱형 인스타그램 댓… '유 퀴즈', 페이소스 관련 문제 출제.."나영석이 강…
'미스트롯' 김소유, 김태희 닮은꼴에 부끄러워하며 … 손미나 전 아나운서 근황은? "구릿빛 피부를 유지하…
성명준, 억울함 호소.."2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지켜… 성현아, 사건 이후 힘겨웠던 생활고 고백.."감정이 …
'조선로코-녹두전' 강태오 정체 인조, "나를 왕으로 … 이승우, 인스타그램 비공개..복잡한 심경 드러내?
김소연 대표, 인재 선발 기준? "직원이 굳이 워킹을… '그알' 이철규 변사사건, 김성중 교수 "일반인이 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