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노희섭국장 도의회 겨냥 "못해먹겠네" 발언 '후폭풍'
370회 임시회 '4차펀드 동의안' 심사보류 결정에 불만
제주도의회 환도위 16일 안건 심사 직전 사과 요구·정회
표성준 기자 sjpyo@ihalla.com
입력 : 2019. 04.16. 10:41:4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가 16일 제371회 임시회 제1차 회의 도중 도의회 안검 심사 보류에 불만을 표시한 노희섭 제주도 미래전략국장에 대한 사과를 요구하면서 정회했다. 얼굴은 노희섭 국장.

제주도의회가 도의회의 안건 심사와 관련해 SNS를 통해 불만을 표시한 노희섭 제주도 미래전략국장에 대한 사과를 요구했다.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위원장 박원철)는 16일 제371회 임시회 중 제1차 회의를 열어 제주특별자치도가 제출한 '제주개발공사 제주 4차산업혁명 펀드 출자 동의안'을 심의했다. 이 동의안은 지난 370회 임시회에서 심사보류됐으며, 당시 노 국장은 자신의 SNS에서 의회의 심사 보류 결정에 대해 "못해먹겠네"라는 내용의 글을 올려 불만을 표시했다.

 안창남 의원(더불어민주당, 제주시 삼양·봉개동)은 의사진행발언을 신청한 뒤 "지난 임시회에서 심사보류한 동의안과 관련해 투자적격 여부를 심사받아야 할 업체들이 기자회견을 해서 반박 성명을 하는 것 자체가 잘못"이라며 "한술 더 떠서 고위 공직자가 그것도 개방형 직위로 채용된 고위 공직자가 SNS를 통해서 의회의 결정을 무시하는 듯한 발언하고, 말미에는 '당최 못 해먹겠네'. 사표를 쓸 각오로 이런 글 올린 거 아니냐"고 질타했다.

 안 의원은 이어 "국장은 지사가 임명했지만 보수는 도민들이 주는 것이다. 도민을 대신해서 일을 처리하는 의회는 그만큼 신중을 기할 수밖에 없는 상황인데 공식적으로 의회에서 답변하는 것도 아니고 SNS를 통해 의회를 무시하는 듯한 글을 올린다는 게 상당히 잘못된 태도"라며 "공식적으로 사과하든가 앞으로 이 문제를 어떻게 처리할지 입장을 밝혀달라"고 추궁했다.

 이에 박원철 위원장(더불어민주당, 제주시 한림읍)은 "사실 이와 관련해 행정부지사의 출석을 요구했지만 오늘 중앙부처에 주요 부지사·부시장들의 합동회의가 잡혀 있어서 부득이 참석 못한다는 답변이 있었다"며 "상임위 의결로 지사의 출석 요구도 생각했지만 담당국장의 입장을 듣고 그에 따라 추후 조치할지 의원들과 논의하겠다. 노희섭 국장은 말해달라"고 주문했다.

 그러나 김용범 의원(더불어민주당, 서귀포시 정방·중앙·천지동)도 박 위원장에게 지난 임시회에서 심사보류한 동의안을 이번에 상정한 이유가 뭐냐고 물은 뒤 "그동안 시간이 충분했지만 의원들한테 설명조차 없으면서 뒤에서는 이러쿵저러쿵 말이나 하고 있다"며 "오늘 동의안은 위원장 직권으로 상정보류하고, 차후 책임있는 답변을 위해 지사나 행정부지사가 출석해서 다뤘으면 한다. 그동안에 있었던 일을 정중하게 사과하라"고 재차 요청했다.

 이에 박 위원장은 "그러면 양해를 구하겠다"면서 "노희섭 국장이 먼저 신상발언해주고 잠시 정회한 뒤 의원 간 회의를 열어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발언대로 나온 노 국장은 "공직자로서 제대로된 처신이 아니었다라고 생각하고 있다. 굉장히 많이 야단 맞았고 대개 많이 반성하고 있다. 제가 생각이 짧았다"며 "굉장히 감정을 잘 컨트롤, 제어를 못한 부분에 대해서는 정말 죄송하게 생각하고, 저 스스로도 굉장히 좀 반성을 많이 하고 있다. 공직자로서 완전히 행동이나 이런 걸 바꿨어야 했는데 민간인 때 감성이 남아 있었다. 제가 부족해서 무리를 저지른 것 사과한다. 앞으로 이런 일 없도록 하겠다"고 사과했다.

 노 국장의 사과를 들은 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 의원들은 관련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정회한 뒤 비공개 회의를 시작했다. 결국 회의 끝에 환도위는 지난 임시회에서 심사 보류된 뒤 이번 임시회에 재상정된 '제주개발공사 제주 4차산업혁명 펀드 출자 동의안'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가 필요하다며 심사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광어' 가공품 군납 확대 제주 뱃길 이용객 증가세
한라산 5월부터 입산·하산 시간 조정 제주도 '아동수당' 4월 25일 첫 지급
"세계지질공원 트레일로 초대합니다" "국가균형발전 추진 위해 예타 제도 개선해야"
[월드뉴스] 미중 무역협상 30일 베이징서 재개 "ICC제주 도민주 매입해달라" 제주도-소액주주 첫 …
'제주 더 큰 내일센터' 직원 10명 공개 채용 제주여성인재 신규 발굴 DB 구축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