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이슈키워드
'타계' 조양호 회장, 호텔서 요양 중 위독→재입원 "폐가 점점 굳어…호흡 장애"
권민수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4.09. 01:05:5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타계' 조양호 회장 (사진: SBS)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미국에서 숨을 거뒀다.

8일(한국시간) 오전 12시 16분 조양호 회장이 미국에서 생을 마감했다.

조양호 회장의 가족들은 지난 주말, 황급히 미국으로 건너가 임종을 지켰다고 한다.

한진그룹 측은 조양호 회장의 사망 원인을 폐 질환이라고 밝혔다.

조양호 회장은 지난해 경찰 조사에서 "폐가 섬유화되는 병을 앓고 있다"라고 밝힌 바 있다.

이를 토대로 조양호 회장이 생전 폐섬유화증을 투병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폐섬유화증은 폐가 굳어지면서 기능성을 상실해 끝내 호흡장애를 일으키는 병이다. 뚜렷한 치료 방법이 없는 탓에 생존율이 낮아 진단 후 10년 생존율이 15%밖에 되지 않는다.

조양호 회장은 지난해 12월부터 미국 LA에서 요양을 하며 한 병원에서 폐 질환 관련 수술을 받았다. 수술 경과가 좋아 LA에 있는 자택과 호텔 등에서 통원 치료를 받으며 회복하던 도중 3월 말부터 갑작스레 병세가 악화돼 재입원을 했으나 끝내 유명을 달리했다.

한편 조양호 회장의 시신은 국내로 운구될 예정이며, 장례 일정은 미정이다.

이슈키워드 주요기사
태풍 타파, 비 얼마나 내릴까..제주는 밤부터 비 이춘재, ‘혐의 부인’…警 "반드시 진실 규명할 것
나경원 AFP 기사, 어떤 내용 담겼나..결론은? 양준혁 폭로글반박..변호인, 사진 유출 女 협박 증…
정교모, 시국선언 발표 "대한민국 사회정의와 윤리… 미국금리, 0.25%P 인하..트럼프 "연준은 또다시 실패…
기태영 매니저 고산, "스무 살 때부터 매니저 일 시… 라치몬트 산후조리원 도마 올린 넷심, 뜬소문 '적신…
화성 연쇄살인사건 진실 밝혀지나? '관심 집중' 최악 고용난에…정년연장 65세 도움될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