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학교 밖 청소년 지원 정책 전환 추진
송창권 의원, 교육청 지원 조례 준비
표성준 기자 sjpyo@ihalla.com
입력 : 2019. 03.07. 18:12:3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송창권 의원이 7일 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가칭 '제주도교육청 학교 밖 청소년 지원에 관한 조례' 제정을 위한 의원 좌담회를 개최하고 있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과거 지자체에서 진행하던 학교 밖 청소년 지원 정책을 교육청 차원에서 끌어들이기 위한 조례가 추진된다.

 송창권 의원(더불어민주당, 제주시 외도·이호·도두동)은 7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가칭 '제주도교육청 학교 밖 청소년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기 위해 의원들과 의견을 공유하기 위한 좌담회를 개최했다. 송 의원은 이날 좌담회에 이어 오는 4월 중 공청회를 열어 교육청과 도청의 지원을 포괄하는 청소년 지원 조례 제정을 모색할 계획이다.

 김창식 교육의원(제주시 서부)은 "학교 밖 청소년은 교육청에서 관리할 법적 근거가 없기 때문에 위기학생을 대상으로 학교 밖에서 공부를 원하는지 아니면 취업을 원하는지 등을 우선 분석해 선별해야 한다"며 "이후 교육청이 도청과 경찰에 통보해 관리체계를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제안했다.

 부공남 교육의원(제주시 동부)은 "현재 제주도에 학교 밖 청소년이 많지만 이들을 지원하는 청소년 관련 센터조차 개인정보라는 이유로 학생들의 정보를 전혀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강철남 의원(더불어민주당, 제주시 연동을)은 "위기청소년을 대상으로 학교 이탈 전에는 교육청 학업중단프로그램이 진행되지만 이탈 후에는 지자체가 지원하는 청소년 관련 센터에 관련 정보가 전달되지 않는다"며 "교육청과 도청이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연계 진행하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경미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은 "학교 밖 청소년이 1년에 400~500명이 발생하고 있다지만 누적 몇명인지와 복귀 여부도 파악하지 못하는 상황"이라며 "학교 밖 청소년의 개별 욕구에 맞춰 지원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도, 주민 참여 꽃길 조성 우수마을 9곳 선… 미세먼지 실시간 정보 제공... 남원측정소 본격…
‘제라진 제주메밀음식’ 보급 책자 발간 원희룡 “국민 모두의 보물섬으로 함께 키워나…
서귀포지역 3곳 도의원 재보궐선거 막오른다 제원APT 도시계획 심의 3번째 도전도 실패
제주도, 2020년 종축 분양가격 결정 제주서 인플루엔자 유행… "접종률은 낮다"
차기 정치지도자 호감도 이낙연 50% 1위 뉴미디어시대 지역신문 발전모색 디지털분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