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이슈키워드
'막말' 판사 앞에 머리 숙여야 했던 변호사들 "왜 자꾸 더러운 사건을 가져오냐"
조수영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1.16. 22:48:1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더러운 사건 (사진: KBS)

일부 판사들이 법정에서 갑질을 일삼아 온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지방변호사회가 16일 공개한 '2018년 법관 평가'에 따르면 몇몇 판사들이 변호인들에게 불필요한 막말을 해 온 것으로 밝혀졌다.

몇 가지 사례로, A판사는 "왜 자꾸 더러운 사건을 가져오느냐"며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않았고, B판사는 "1분 안에 변론하라"며 고압적인 태도를 취했다.

또한 C판사는 "보아 하니 경력도 꽤 있는 것 같은데 변호를 그렇게밖에 못하냐"며 법정에 선 변호인에게 막말을 서슴지 않았다.

법관 평가에 참여한 한 변호사는 "D판사를 대할 때는 왕을 모시듯 자주 머리를 숙여야 한다"고 밝혀 언급된 판사들의 행태를 가늠케 했다.

'더러운 사건'으로 대표되는 일부 판사들의 갑질 행태가 알려지며 자성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이슈키워드 주요기사
이춘재, ‘혐의 부인’…警 "반드시 진실 규명할 것 나경원 AFP 기사, 어떤 내용 담겼나..결론은?
양준혁 폭로글반박..변호인, 사진 유출 女 협박 증… 정교모, 시국선언 발표 "대한민국 사회정의와 윤리…
미국금리, 0.25%P 인하..트럼프 "연준은 또다시 실패… 기태영 매니저 고산, "스무 살 때부터 매니저 일 시…
라치몬트 산후조리원 도마 올린 넷심, 뜬소문 '적신… 화성 연쇄살인사건 진실 밝혀지나? '관심 집중'
최악 고용난에…정년연장 65세 도움될까 '라치몬트 산후조리원'이 실검에 등장한 이유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