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직장인 설 예상경비 평균 41만4000원
직장인 세뱃돈 예산 평균 18만1천원… 설 경비의 44%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19. 01.11. 15:50:1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직장인들이 올 설 연휴 사용할 예정인 경비는 평균 41만4000원으로 나타났다. 직장인들은 또 평균 18만1000원을 세뱃돈 예산으로 잡고 있어 설 경비의 약 44%를 세뱃돈에 사용할 예정인 것으로 드러났다.

잡코리아(www.jobkorea.co.kr)는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과 함께 최근 직장인 371명 등 성인남녀 1217명을 대상으로 ‘설날 경비’를 주제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11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설문에 응답한 응답자들의 올 설 예상경비(*주관식 기재)는 평균 23만1000원으로 집계됐다. 직업별로 살펴 보면 직장인의 설 예상경비가 41만4000원으로 가장 높았다. 구직자 및 취준생의 예상 경비는 17만2000원, 대학생은 12만1000원으로 집계됐다. 연령별로는 40대의 예상경비가 36만1000원으로 가장 높았으며, 50대 이상 35만9000원, 30대 32만7000원 순이었다. 20대 응답자의 설 예상경비는 17만3000원으로 다른 연령대의 절반 수준으로 집계됐다.

잡코리아는 특히 결혼 여부에 따라 예상 경비의 차이가 컸다고 지적했다. 즉 같은 남성이라고 해도 미혼남의 예상경비는 23만2000원이었으나 기혼남은 이의 약 두 배에 달하는 45만9000원을 지출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었다. 마찬가지로 미혼녀의 예상 경비(18만8000원) 보다 기혼녀(35만8000원)의 설 예상 경비가 두 배 가까이 높았다.

직장인들의 설날 비용 중 상당액은 세뱃돈으로 쓰일 것으로 전망됐다. 잡코리아가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들에게 올 설날 세뱃돈 예산을 물은 결과 총 예상경비의 44%에 달하는 18만1000원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50대 이상 직장인의 세뱃돈 예산이 33만8000원으로 가장 높았다.

올해 설날 비용 지출규모는 지난 해와 비슷한 수준일 것이라는 게 일반적인 생각이었다. 잡코리아 조사 결과에 따르면 성인남녀 49.9%가 ‘지난 해 설날과 비교해 올해도 비슷한 수준으로 지출할 것’이라 답했다. ‘지난 해보다 더 쓸 것’은 27.2%, ‘덜 쓸 것’은 22.9%로 응답됐다.

한편 성인남녀 10명 중 9명은 ‘세뱃돈을 꼭 줘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잡코리아-알바몬이 설문을 통해 세뱃돈을 받을 대상의 연령에 따라 얼마 정도의 세뱃돈이 적절하다고 생각하는지를 물은 결과 각 연령별로 ‘세뱃돈을 안 줘도 된다’는 응답은 최대 10.8%의 응답을 얻는 데 그쳤다. ‘세뱃돈을 안 줘도 된다’는 응답이 가장 높았던 대상은 대학생 및 취업준비생(10.8%) 그룹이었다. 미취학 아동 및 초등학생은 9.2%, 중고등학생은 4.7%로 나타났다.

미취학 아동 및 초등학생에게 적당한 세뱃돈 금액은 ‘1만원’이 48.8%로 가장 높은 응답을 보였다. 이어 ‘3만원’과 ‘5000원’이 각 11.8%의 비중을 보여 공동 2위를 차지했다. 반면 중고등학생에게 적당한 세뱃돈 액수는 ‘5만원’이 36.9%로 가장 높았으며 ‘3만원(28.5%)’이 그 뒤를 따랐다. 대학생에게 적정 세뱃돈 액수는 ‘5만원(37.2%)’, ‘10만원(31.0%)’ 순이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