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직장인 설 예상경비 평균 41만4000원
직장인 세뱃돈 예산 평균 18만1천원… 설 경비의 44%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19. 01.11. 15:50:1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직장인들이 올 설 연휴 사용할 예정인 경비는 평균 41만4000원으로 나타났다. 직장인들은 또 평균 18만1000원을 세뱃돈 예산으로 잡고 있어 설 경비의 약 44%를 세뱃돈에 사용할 예정인 것으로 드러났다.

잡코리아(www.jobkorea.co.kr)는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과 함께 최근 직장인 371명 등 성인남녀 1217명을 대상으로 ‘설날 경비’를 주제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11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설문에 응답한 응답자들의 올 설 예상경비(*주관식 기재)는 평균 23만1000원으로 집계됐다. 직업별로 살펴 보면 직장인의 설 예상경비가 41만4000원으로 가장 높았다. 구직자 및 취준생의 예상 경비는 17만2000원, 대학생은 12만1000원으로 집계됐다. 연령별로는 40대의 예상경비가 36만1000원으로 가장 높았으며, 50대 이상 35만9000원, 30대 32만7000원 순이었다. 20대 응답자의 설 예상경비는 17만3000원으로 다른 연령대의 절반 수준으로 집계됐다.

잡코리아는 특히 결혼 여부에 따라 예상 경비의 차이가 컸다고 지적했다. 즉 같은 남성이라고 해도 미혼남의 예상경비는 23만2000원이었으나 기혼남은 이의 약 두 배에 달하는 45만9000원을 지출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었다. 마찬가지로 미혼녀의 예상 경비(18만8000원) 보다 기혼녀(35만8000원)의 설 예상 경비가 두 배 가까이 높았다.

직장인들의 설날 비용 중 상당액은 세뱃돈으로 쓰일 것으로 전망됐다. 잡코리아가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들에게 올 설날 세뱃돈 예산을 물은 결과 총 예상경비의 44%에 달하는 18만1000원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50대 이상 직장인의 세뱃돈 예산이 33만8000원으로 가장 높았다.

올해 설날 비용 지출규모는 지난 해와 비슷한 수준일 것이라는 게 일반적인 생각이었다. 잡코리아 조사 결과에 따르면 성인남녀 49.9%가 ‘지난 해 설날과 비교해 올해도 비슷한 수준으로 지출할 것’이라 답했다. ‘지난 해보다 더 쓸 것’은 27.2%, ‘덜 쓸 것’은 22.9%로 응답됐다.

한편 성인남녀 10명 중 9명은 ‘세뱃돈을 꼭 줘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잡코리아-알바몬이 설문을 통해 세뱃돈을 받을 대상의 연령에 따라 얼마 정도의 세뱃돈이 적절하다고 생각하는지를 물은 결과 각 연령별로 ‘세뱃돈을 안 줘도 된다’는 응답은 최대 10.8%의 응답을 얻는 데 그쳤다. ‘세뱃돈을 안 줘도 된다’는 응답이 가장 높았던 대상은 대학생 및 취업준비생(10.8%) 그룹이었다. 미취학 아동 및 초등학생은 9.2%, 중고등학생은 4.7%로 나타났다.

미취학 아동 및 초등학생에게 적당한 세뱃돈 금액은 ‘1만원’이 48.8%로 가장 높은 응답을 보였다. 이어 ‘3만원’과 ‘5000원’이 각 11.8%의 비중을 보여 공동 2위를 차지했다. 반면 중고등학생에게 적당한 세뱃돈 액수는 ‘5만원’이 36.9%로 가장 높았으며 ‘3만원(28.5%)’이 그 뒤를 따랐다. 대학생에게 적정 세뱃돈 액수는 ‘5만원(37.2%)’, ‘10만원(31.0%)’ 순이었다.

경제 주요기사
제주에 셀프주유소가 적은 이유가 뭘까? 제주항공, 특가항공권 예매 6월27일 시작
제주 주택시장 위축세 여전… 전월세는 늘어 7월 말까지 로또 판매인 711명 신규 모집
카드사용 제주도민 1인당 260만원 연체 의료·웰니스상품 컨설팅 실시
소주·카레 등 18개 다소비 가공식품 가격 상승 양파값 폭락… 재배농가 시름만 가득
주택 분양도, 입주도 갈수록 힘드네… 중화권 진출 "상하이·홍콩 유통기업 활용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