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靑 "강정마을 사면 재판 뒤 사안별로 따질 사안"
"사법 절차 빨리 진행해주면 맞춰서 한다는 게 현재 입장"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8. 10.12. 11:56:0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청와대는 12일 제주 강정마을 사태 관련자에 대한 사면복권 대상과 규모에 대해서는 사안별로 따져봐야 할 것이라는 입장을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언급한 사면복권 검토의 대상이 강정마을 주민으로 한정되는가, 아니면 외부 시민사회단체 활동가를 포함하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마을 주민이라고 하는 것을 어디서 어떻게 구별할지, 이주 시기로 할 것인지 등 여러 복잡한 문제가 있을 것 같다"며 "구체적으로 사안별로 따져봐야 할 것 같다"고 답했다.

 김 대변인은 '선별적으로 사면복권을 할 수 있다는 의미인가'라는 추가 질문에 "강정마을 사태 관련 재판이 다 끝날 때 사면복권을 단행한다는 게 현재의 원칙적 입장"이라며 "사면복권이라고 하는 게 모두 다 일괄적으로 어느 정도 적용될 수 있을지는 법무부에서 구체적으로 따져봐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올해 안에 사면복권할 계획인가'라는 질문에 김 대변인은 "사면복권이라는 게 정부가 계획을 잡아놓고 할 수는 없다"며 "정확한 표현은 모르겠지만 공범 관계에 있는 경우 다른 사람들 재판 결과가 대법원까지 확정 안 된 경우 사면복권 할 수 없게 돼 있어서 사법부가 절차를 빠르게 진행해주면 종료에 맞춰 사면복권이 이뤄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강정마을처럼 국책사업 진행 과정에서 갈등을 빚는 지역의 경우 민주적·절차적 정당성이 부족하면 그 역시 사면복권을 검토하느냐'는 질문에는 "민주적 절차와 정당성이 어땠는지에 대해서는 그 또한 사안별로 따져봐야 한다"며 "일괄적으로 답하기 어렵다"고 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전날 해군기지 건설로 갈등을 빚은 강정마을을 현직 대통령으로서는 처음으로 찾아 기지건설 문제가 절차적·민주적 정당성을 지키지 못했다면서깊은 유감을 표하고 관련자들에 대한 사면복권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연합뉴스

주목e뉴스 주요기사
원희룡 "제2공항 공론조사 요구는 시간끌기용" 제주대 '공정입시' 기여 대학으로 선정
2019대한민국 관광박람회 공식 서포터즈 출범 병문안 가서 간호사 흉기 위협 40대 집행유예
고유정 의붓아들 숨진 당일 어린이 행사 제안 제주지방 6월 셋째주 대체로 맑은 날씨 예상
제주 휘발유 가격 서울보다 비싸졌다 이번달 전기료·사용량 온라인에서 미리 확인한다
경찰 "고유정 현 남편 약물 성분 검출 안 돼" JDC 지정면세점 16년간 순수익 1조3천억 육박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