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당뇨병 초기 약 복용 거르면 사망률 최대 45% 높아져
서울대병원, 신규 당뇨병 환자 6만5천명 10년 분석
초기 2년 약제 순응도 따라 심혈관질환 및 사망률 영향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8. 09.14. 11:51:0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당뇨병 초기 2년 동안 제때 약을 먹지 않는 환자의 사망 확률이 그렇지 않은 경우에 비해 최대 45%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김연용 건강서비스지원센터장과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상민 교수팀은 40세 이상 당뇨병 환자 6만5천67명의 진단 후 2년간 복약 순응도가 향후 10년간 사망 및 심혈관계 질환에 미치는 연관성을 조사해 이러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14일 밝혔다.

 연구팀에 따르면 약을 처방받아 적절히 복용했는지를 가늠하는 약제 순응도(PDC)가 0.8인 환자를 기준으로, 순응도가 떨어질수록 사망률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PDC는 환자가 처방받은 약을 100% 복용했을 때를 1.0으로 본다. 예컨대 PDC가 0.8이면 처방한 약의 80% 정도를 복용했다는 의미다.

 약제 순응도가 낮아지면(0.60~0.79, 0.40~0.59, 0.20~0.39, 0.20 미만) 사망 위험도는 각각 19%, 26%, 34%, 45%로 증가했다. 뇌혈관질환 발생위험 또한 각각 19%, 18%, 35%, 41%로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처방받은 당뇨병 치료제의 20% 미만을 먹은 환자는 약을 제대로 처방받아 복용하는 당뇨병 환자와 비교해 사망 위험은 45%, 뇌혈관질환 위험은 41% 높다는 뜻이다.

 김연용 센터장은 "당뇨병 진단 초기부터 약을 잘 처방받고 복용하는 것만 해도 1만 명당 240건의 사망과 152명의 신규 뇌혈관질환 발생을 방지할 수 있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밝혔다.

 박상민 교수는 "신규 당뇨병 환자의 약물치료에 적극적으로 개입할 필요성을 밝힌 연구"라고 의미 부여했다.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최근호에 발표됐다.연합뉴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