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월드뉴스] 태평양 쓰레기 섬에 '청소기' 띄운다
24세 청년 프로젝트 결실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8. 09.10.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오션클린업이 개발한 해양 플라스틱 쓰레기 수거장치. 연합뉴스

태평양을 부유하는 어마어마한 양의 플라스틱 쓰레기를 치우기 위해 네덜란드의 한 비영리 연구기관이 해양 플라스틱 쓰레기 수거장치를 개발해 8일(현지시간) 처음 바다에 투입했다고 AP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네덜란드의 발명가 보얀 슬라트(24)가 디자인한 이 해양 쓰레기 수거장치는 총 600m 길이의 'U'자 모양으로, 수면 위에 떠다니면서 여기에 수면 아래 3m 길이로 부착된 막(screen)이 플라스틱 쓰레기를 끌어모으는 방식으로 작동된다.

북태평양 하와이와 미국 캘리포니아 주 사이 태평양 해상의 '거대 쓰레기 섬'(The Great Pacific Garbage Patch)은 점점 커져 올해 초 한반도 면적(22만3000㎢)의 7배 크기인 약 155만㎢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슬라트가 18살 때 설립한 '오션 클린업'(The Ocean Cleanup)이 이번에 태평양에 처음 띄우는 이 장치는 태평양 쓰레기 섬을 떠다니는 1조8000억 조각의 플라스틱 쓰레기 일부를 수거할 예정이다.

16살 때 지중해에서 스쿠버다이빙을 즐기다 바닷속에 물고기보다 비닐봉지가 더 많이 떠다닌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아 이 단체를 설립한 그는 "플라스틱은 매우 질기고 저절로 사라지지 않는다. 행동을 취해야 할 때는 지금"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시 전통시장 활성화 사업 접수 제주시 시설원예 분야 지원 사업 접수
제주시 무허가 축사 적법화에 만전 어항 안전시설 보수·보강 공사 추진
주택 노후 슬레이트 처리에만 30년? 조기 철거 시급 혈세 55억원 투입 빗물 인공함양사업 무용지물
제주도, 국가균형발전위 우수사례 2건 선정돼 제주 성평등 청년네트워크 운영 활성화
제19차 세계농아인연맹(WFD)총회 제주유치 확정 국가인권위원회 제주출장소 설치된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싱크로나이지드 수영의 아름다움
  • 모델 정혜율 화보집 출간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맥스큐' 화보
  • 모델 정유승 마이애미 사진 공개
  • '클레오' 채은정 비키니 SNS 공개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비키니 공개
  • 모델 정유나 맥심화보 공개
  • 신수지 수영복 패션 공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