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교육
학교 급식 ‘케이크’ 식중독 의심 환자 11명 추가 발생
7일 12명 이어 8일 11명 추가 확인... 현재 5명 완치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18. 09.08. 17:00:3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에서 유명식품업체 계열사가 납품한 초코케이크를 먹은 식중독 의심 환자가 추가로 발생했다.

서귀포시교육지원청은 전국에서 동시다발로 발생하는 학교급식 식중독 원인으로 추정되는 ‘우리밀 초코 블라썸 케이크’를 지난 5일 급식에 제공한 서귀포지역 모 초등학교에서 추가로 11명의 식중독 의심 환자가 확인됐다고 8일 밝혔다. 앞서 이 학교에서는 지난 7일 제주에서는 최초로 12명(교직원 1명, 학생 11명)의 식중독 의심 환자가 발생했다.

이에따라 식중독 의심 환자는 모두 23명으로 늘어났다. 이 중 현재 5명이 완치됐으며 18명이 입원(6명), 통원(9명), 투약/자가치료(3명)를 받고 있다.

서귀포시교육지원청은 식중독협의체가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추가로 발생한 환자를 확인함에 따라 새로 발생한 환자에 대해 역학조사가 추가 진행된다고 밝혔다.

또 앞으로 추가 환자 발생 추이와 식중독균의 검사결과가 나오는 대로 협의회를 거쳐 급식 재개 여부를 논의할 계획이다. 해당 학교는 지난 7일 식중독 의심환자가 발생하면서 당일 급식이 중단됐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