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감귤 재배지 확산·과수 과다 생산 대비해야"
강연호 의원 5일 도의회 도정질문
"감귤 50년, 정책방향 재설정해야"
표성준 기자 sjpyo@ihalla.com
입력 : 2018. 09.05. 15:39:2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강연호 의원이 5일 제주도의회 도정질문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에게 감귤 정책방향의 재설정을 주문하고 있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기후변화로 온난화 현상이 가속화되면서 재배지역이 경기도까지 확산된 감귤의 정책방향을 재설정해야 한다는 요구가 나왔다.

 강연호 의원(무소속, 서귀포시 표선면)은 5일 제주도의회 도정질문을 통해 "올해는 본격적으로 감귤 생산기반이 조성된 지 50년이 되는 해"라며 향후 50년을 이끌어나갈 감귤 정책방향을 설정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강 의원은 "1967년 감귤증산 5개년 계획 수립에 이어 1968년 본격 생산기반이 조성되면서 산업화가 시작돼 반세기가 지났다"며 "그동안 제주의 감귤 재배지는 약 2만㏊를 넘어섰고, 약 3만1000여 농가가 재배해 제주의 상징이 됐고 생명산업으로 자리 잡고, 조수입 1조원 진입을 눈앞에 뒀다"고 지적했다.

 강 의원은 "그러나 미국 농산물 수입개방으로 인해 과일류 수입이 지속적으로 증가 추세이고, 국내 타 과일들이 품질향상에 주력해 맛이 없어서 먹지 못하는 과일이 없을 정도로 향상되고, 저장기술 발달로 감귤시장을 잠식하고 있다"며 "가장 중요한 부분은 기후변화로 인한 온난화이다. 감귤재배 적지가 지속적으로 확대돼 전남이나 경남에 이어 충청남북도와 경기도까지 감귤 재배가 시작됐다"고 강조했다.

 강 의원은 "타 지역 감귤 재배지는 노지와 시설을 포함해 약 100㏊에 재배농가도 340농가에 이르고 있다"며 "대구경북이 주산지였던 사과도 경기 북부지방까지 확대되고, 강원도는 현재 850㏊인 과수면적을 막대한 예산을 투입해 2022년까지 2000㏊로 늘린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강 의원은 "강원도는 밭농업에서 과수농업으로 변화하는 시점이지만, 국가 전체로 보면 과수 과다 생산으로 인한 문제가 닥칠 수 있다"며 "현재 각 지자체가 수립하고 중앙에서 심사하는 형태의 과수중장기발전계획은 자기 지방자치단체만을 위한 계획이 될 수 있다. 큰 틀은 정부에서 잡고 세부계획은 지자체에서 수립할 수 있도록 정부에 건의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