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폭염 한풀 꺾이자 다시 돌아온 모기
8월말 9마리 채집되다 이달 88마리로 폭증
잇단 비 날씨로 물 웅덩이 많아지고 습도↑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8. 09.05. 15:11:4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폭염이 한풀 꺾인 데다 잦은 비 날씨까지 겹치면서 제주에 모기가 극성을 부리고 있다.

 제주도 보건환경연구원이 실시한 모기 채집결과에 따르면 8월 2주차부터 4주차까지 평균 9~23마리 수준에 그쳤던 모기 수가 9월 1주차에는 무려 88마리의 모기가 채집됐다.

 채집된 모기 중 금빛 숲 모기가 43마리로 가장 많았고, 일본뇌염 매개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가 34마리로 뒤를 이었다. 작은빨간집모기의 경우 500마리가 채집됐을 때 '일본뇌염모기 주의보'가 발령되기 때문에 현재로서는 큰 문제가 되지 않는 상황이다.

 이처럼 제주에 모기가 급증한 것은 최근 비 날씨가 잇따르며 습도가 높아진 데다 모기가 알을 낳는 물 울덩이가 많아지면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불볕더위도 한풀 꺾이면서 물 웅덩이가 마르지 않는 현상도 한 몫하고 있다.

 이로 인해 모기가 많이 서식하는 공원이나 하천 인근 주민들은 갑자기 늘어난 모기에 밤잠을 설치고 있다.

 제주시 오라동 한천 인근에 거주하는 A(34)씨는 "이번주 들어 모기가 귀에서 앵앵거려 잠을 잘 수가 없다"며 "태풍이 지나가면서 여름도 끝난 줄 알았는데, 뒤늦게 모기가 극성을 부리고 있다"고 말했다.

 제주보건소 관계자는 "지난 5월부터 방역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다"며 "최근에는 물 웅덩이가 많은 지역을 위주로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회 주요기사
환경정화 허가 받고 술판 벌인 봉사단체 제주, 처서 앞두고 무더위 한풀 꺾여
제주서 크레인에 차량 매달고 고공 시위 음주운전 처벌만 5회 이번엔 측정 거부 30대 구속
제주서 불법 사설경마 알선 40대 징역형 제주서 사람 탑승 차량 크레인에 매달고 고공 시위
쥐떼 습격에 몸살 앓는 제주 '사수도' 윗세오름 94㎜… 제주 산지·남부 호우경보
남주고 인근 교차로서 교통사고 제주 수영장서 60대 여성 심정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