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이슈키워드
'아시안게임 야구' 한국, 대만 투수진에 잇따라 침몰 "정말 연봉만 높았다" 거센 비판
조수영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8. 08.27. 01:27:3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아시안게임 야구 한국, 대만에 패 (사진: SBS)

한국 야구대표팀이 대만에 침몰하며 야구 팬들의 거센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한국은 26일 인도네시아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B조 1차전 대만과의 경기에서 2-1로 패했다.

이날 한국 타자들은 실업팀에서 뛰고 있는 우셩펑(합작금고), 왕종하오(대만전력), 왕정하오(합작금고)를 상대로 1점을 뽑는 데 그치며 비난을 면치 못했다.

대만 에이스 린화칭(라미고 몽키즈)가 경기를 앞두고 "한국에 대해 특별한 인상은 없다. 내가 아는 건 그들의 연봉이 우리보다 높다는 것뿐이다"라고 인터뷰한 내용이 팬들 사이에 회자되기도 했다.

실제로 양현종의 연봉이 대만 선수들의 모든 연봉을 합친 것보다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야구 팬들은 "정말 연봉만 높았다"고 부진한 대표팀을 비판하며 타자들의 분발을 촉구했다.

한편 한국 대표팀은 27일 오후 8시 30분부터 인도네시아와 B조 2차전을 치른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