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도의회 정책상황실·민원홍보담당관 신설
입법·예산 기능 강화 등 조직개편안 마련
표성준 기자 sjpyo@ihalla.com
입력 : 2018. 07.16. 15:08:1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도의회가 의장 산하에 정책상황실을 신설하고, 민원홍보담당관(4급)을 신설하는 내용의 조직개편안을 마련했다.

 김경학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운영위원장(민주당 제주시 구좌읍·우도면)은 "의회에 제출된 민선 7기 조직개편안에는 '도민 중심 의정지원체계 강화', '도정에 대한 건강한 견제와 감시'라는 기조 하에 의회를 정상화시키는 데 중점을 둬 실질적으로 필요한 내용들이 담겨 기대가 크다"며 "앞으로 각 상임위 위원의 의견청취를 바탕으로 행정자치위원회와 본회의에서 그 필요성과 규모의 적정성을 꼼꼼하게 심사해 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제주도의회 조직개편안은 ▷민원홍보담당관(4급) 신설과 미디어담당자 7급 1명 증원 ▷의장(단)의 정책보좌 기능 강화를 위한 의장 산하 '정책상황실' 신설 ▷의회 입법지원 기능 강화 위해 입법담당관(4급) 개방형 임용 ▷의정자료센터(현 정책자료센터)에 임기제(7급) 입법조사요원 3명 증원 내용을 담고 있다. 정책상황실은 시간선택임기제 가급 3명(5급 상당)과 나급 2명(6급 상당)을 두고, 의회운영위원회 전문위원이 정책상황실장을 겸하도록 했다.

 특히 그동안 고질적인 인력 부족 문제에 시달렸던 상임위원회 전문위원실도 보강해 상임위원회별로 6급 공무원 1명씩 총 7명을 증원한다. 또한 5조가 넘는 막대한 도정의 예산심사를 지원하는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위원회 역할과 위상에 걸맞게 현 5급 전문위원을 별정직 4급으로 직급을 상향했다.

 이밖에 기록담당(5급)은 행정·속기 직렬로 복수 지정해 의회 특수 직렬인 속기주무관들이 향후 기록관리 등 전문성을 갖춰 우수 의회인력으로 승진할 수 있는 통로를 마련했다. 또한 교대조 불일치에 따라 근무에 어려움을 겪었던 청원경찰 공무직 정원을 2명 증원해 소수직렬 의회 공무원의 업무방식 개선 및 사기진작 등을 위한 제도개선도 포함됐다.

 김경학 위원장은 "2개 조직의 신설과 17명 정도의 증원이 있기는 하지만 오로지 도민 중심의 소통과 입법·예산 등 의정지원체계 강화를 위한 내용으로만 마련했다"며 "신설 조직과 증원인력은 '도민께서 의회에 주신 힘'으로 알고, 도민을 위해 봉사하고 성실하게 노력하는 의회상을 확립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