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 감귤폐원지 태양광 전기농사 '지지부진'
당초 올 6월 101개 태양광 시설 가동 예정
사업장 81개소로 감소… 현재 23개소만 공사
사업좌초 위기로 늦어지면 농민 애만 태워
채해원 기자 seawon@ihalla.com
입력 : 2018. 07.03. 18:24:5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사진은 기사의 특정 사실과 관련이 없습니다. 한라일보DB

제주 감귤원 폐원지 태양광 전기농사가 사업좌초 위기 등으로 당초 계획보다 더디게 추진되면서 농민들이 애를 태우고 있다.

 3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감귤원 폐원지에 태양광 시설를 설치해 수익을 얻는 감귤원 폐원지 태양광 전기농사 사업(이하 태양광 전기농사 사업)이 70개 농가·81개소를 대상으로 진행되고 있다. 연간 발전규모는 43㎿다.

 당초 감귤원 폐원지 태양광발전 보급사업은 101농가·88㏊ 폐원지에 연간 58.9㎿를 생산하는 규모로 추진될 예정이었으나 지난해 7~9월 사업좌초 위기를 겪으면서 다소 축소됐다. 인근 토지주가 반발하거나 태양광 시설에 필요한 장비가 진입할 수 없어 태양광 농사를 포기한 농가까지 포함하면 30곳이 줄었다.

 사업좌초 위기로 태양광 시설 착공·가동시기가 늦춰지면서 농민들의 불편도 가중되고 있다. 수익이 예정보다 늦게 발생해 경제적 피해를 입은 것은 물론 일부 농가의 경우 폐원지에 수풀이 우거지면서 주변 농가들로부터 원성을 사고 있다.

 감귤원 폐원지 태양광 사업은 계획대로라면 지난해 4월부터 태양광 시설을 착공해 올해 6월이면 정상 가동됐어야 한다. 하지만 7월 현재 태양광 시설 공사가 진행중인 곳은 23개소에 불과하다. 나머지 태양광 시설 대상지들은 개발행위허가 접수, 사용승인 절차를 남겨두고 있다. 개발행위허가가 접수 후 60일 이내 나오고 시설 완공까지 120일 가량 소요된다는 점을 고려하면 올 하반기에나 태양광 시설 설치를 마무리하고 정상 가동할 수 있는 셈이다.

 이에 제주도 관계자는 "현재 사업대상지 32곳에 대한 개발행위허가를 진행해 7~8월 중 착공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으며, 나머지 사업예정지들도 9월까지 착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특별자치도의회] 2019년 행정사무감사 이렇게 … [월드뉴스] 스마트폰 과다 사용으로 색맹… 세계 첫…
제주도의회 2019 행정사무감사 돌입 "만시지탄" 원희룡, 조국 사퇴 관련 대통령 사과 요…
제주신항만 개발 탄력여부 첫 '시험대' 미세먼지는 잡고, 노인일자리 job go…
강창일 "금융범죄 숙주인 대포폰 강력 단속 필요" 제주도 2019년도 공채시험 합격자 등 29명 신규 임용
인플루엔자 무료예방접종 15일부터 시작 "대통령과 정부에 부담" 조국 장관 전격 사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중동 사해의 평화로움
  • 동굴과 비키니의 조화?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