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제주 토지 낙찰가율 '오르락내리락'
5월 제주지역 경매 물건 97건 중 36건 낙찰
낙찰가율 3월 89.0→4월 48.4→5월 97.1%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18. 06.13. 20:07:3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올들어 제주지역 경매시장 낙찰가율이 토지 물건을 중심으로 급등과 급락을 반복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법원경매전문업체 지지옥션에 따르면 지난 5월 전국법원 경매건수는 1만398건이며, 이중 3859건이 낙찰됐다. 낙찰률은 37.1%인 가운데 올들어 평균 낙찰률은 37.6%를 기록하고 있다.

 제주지역인 경우 경매에 나온 물건은 97건으로 이 가운데 36건이 낙찰돼 낙찰률은 37.1%를 기록했다. 제주지역 낙찰률은 지난 3월 53.7%에서 4월 39.0%로 하락한 이후 30%대를 벗어나지 못했다.

 경매 낙찰가율은 97.1%로 지난 4월 48.4%에 비해 갑절 이상 급등했다. 그러나 지난 3월 89.0%에서 4월 48.4%, 5월 97.1%로 급락과 급등을 반복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거시설 낙찰률은 42.9%, 낙찰가율은 112.6%를 기록했다. 주거시설 낙찰가율은 지난 3월 111.9%, 4월 96.4%보다 높아졌다. 또 지난해 같은 기간(108.5%)에 비해서도 높게 형성됐다.

 특히 '효리네 민박' 촬영지로 알려진 제주시 애월읍 소길리 소재 단독주택(토지 318㎡, 건물 110.1㎡)이 낙찰가율 133.6%인 3억5100만원에 낙찰됐고, 제주시 구좌읍 하도리 소재 단독주택(토지 8300㎡, 건물 554.9㎡)이 감정가의 120%인 45억1810만원에 낙찰되는 등 전체 15건 중 6건의 낙찰가율이 100% 이상을 기록했다.

 토지 낙찰률은 34.7%로 지난 4월 42.5%에 비해 7.8%p 낮아졌다. 하지만 지난 4월 46.7%까지 떨어졌던 낙찰가율은 93.4%로 회복됐다. 3월 토지 낙찰가율은 103.5%를 나타냈다.

 제주시 애월읍 광령리 소재 임야(2423㎡)에 9명의 응찰자가 몰려 감정가의 67.9%인 6억8000만원에 낙찰돼 5월 제주 최다 응찰자 물건이 됐다. 서귀포시 표선면 토산리 소재 전(田) 852㎡ 중 365.1㎡ 지분경매에는 8명의 응찰자가 몰려 감정가의 181.4% 낙찰됐다. 이 건은 중국인 공동소유자의 공동소유 관계를 끝내기 위해 강제 경매에 넘긴 것으로 보이며, 낙찰자는 토지 공동소유주인 경매신청자가 낙찰받은 것은 것으로 알려졌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