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선택 6·13 지방선거
문대림, 서귀포올레시장 마지막 유세 "제주-서울 청년 상생정책 협약"
표성준 기자 sjpyo@ihalla.com
입력 : 2018. 06.12. 16:50:5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더불어민주당 문대림 제주도지사 선거 후보는 12일 서귀포올레시장에서 가진 마지막 유세를 통해 "제주도와 서울시가 청년을 위한 상생정책 협약을 맺었다"며 "제주청년을 위해 임기 내 1조590억원을 투입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후보는 "지난 4년 협치를 한다고 매일 싸움만 하다 허송세월을 보냈다. 강요된 쓰레기 요일별 배출제는 도민만 골탕 먹였고, 분리배출된 쓰레기는 결국 혼합해서 태우는 등 도민을 속였다"며 "대중교통체계는 엄청난 혈세를 낭비하면서 법적 근거도 없이 단속한다고 도민을 협박하고 선거용으로 과대포장하고 내용은 없었다"고 비판했다.

 문 후보는 "더 안타까운 일은 여과되지 않은 똥물과 하수가 바다로 그냥 흘러가고 있어도 원희룡 후보는 방치했고, 주민들과 현장에서 머리를 맞대지도 않았다"며 "많은 것이 거짓이었다"고 강조했다.

 문 후보는 또 "선거가 막바지로 치달으면서 바닥민심이 요동치고 있다. 수만명의 민주당원 동지들이 돌아오고 있다. 6월 항쟁의 주역들과 제주시민단체를 비롯한 각종 단체들이 하나돼 힘을 주고 있다"며 "힘 있는 집권 여당의 힘 있는 도지사, 책임질 줄 아는 도지사로 여러분과 함께 승리하겠다"고 장담했다.

 문 후보는 "저 문대림은 제주의 여성들이 큰소리치는 살맛나는 제주도를 꼭 만들겠다. 여성 창업을 지원하고 산후조리비·아동청소년 대중교통비·교복 무상 지원 등 생활비 부담을 대폭 덜어드리겠다"면서 "출산과 육아, 보육비와 학원비로 허리가 휘는 날들을 견디며 제주를 책임지는 강인함과 헌신에 늘 고개가 숙여진다"고 여성과 어머니의 위대함을 되새겼다.

 문 후보는 이어 "제주 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해 우선적으로 국비 1조5000억원을 확보해 내겠다"며 "지난 반세기 동안 수많은 고통과 역경, 아픔을 이겨내며 평화의 섬 제주를 만들어 주신 어르신들이 평안한 노후를 위해 의료비 걱정없이 병원 가실 수 있도록 무상지원과 경로당 주치의제 도입, 방문간호사업 확대 등을 통해 혼신을 다해 섬기겠다"고 강조했다.

 문 후보는 또 "제주도민을 위해 항공료와 뱃삯, 택배비와 물류비를 반값 지원해드리고,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을 위해 카드수수료가 공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이어 핵심 10대 특별공약으로 ▷국비 3조원 확보, 제주도 예산 8조원 시대 개막 ▷제주 4·3해결을 위한 국비 1조5000억원 확보 ▷제주도민 항공료·뱃삯·물류·택배비 반값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을 위한 카드수수료 제로화 추진 ▷청년수당(60만원) 및 제주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 임기내 1조590억언 투입 ▷어린이·청소년 대중교통비 무료 지원 ▷중·고생을 위한 무상교복 지원 ▷75세 이상 어르신 의료비 연간 150만원 지원(실부담금 지원) ▷제주농산물 제값 수매 및 농가부채 경감책 마련 ▷남북정상회담 제주도 유치 정책을 제시했다.

 한편 문 후보는 이날 오전 제주시내 중심가에서 아침 인사 및 거리유세를 펼친 뒤 연동과 노형동 일원의 상가를 돌면서 눈높이 공약을 설명하고 지지를 호소했다. 이어 저녁에는 제주시청 주변 상가를 순회하면서 지지를 호소하고, 제주시청 어울림 마당에서 지지자들과 마지막 간담회를 나눌 예정이다.

선택 6·13 지방선거 주요기사
자유한국당 제주도당 "민심 아프지만 겸허히 받겠… 더불어민주당 돌풍 양강 구도 붕괴
한국당·바른미래당 앞섰다… 제주서 녹색당 선전 "도민과 아이들의 승리... 9만 아이 담임될 것"
제주지역 6·13지방선거 빠른 개표로 마무리 단계 열띤 도의원 개표… 비표없이 개표장 출입하기도
개표율 76%… 元 52%·文 39% 원희룡 "도민의 승리, 화합하는 큰 정치하겠다"
문대림 "제주 성숙한 정치문화 위해 더 노력" 제주시지역 개표장 600여명 구슬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