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이슈키워드
故 장자연 사건 재조사, 심경 담긴 일부 편지 공개돼 "성상납 장면 촬영할까 무서웠다"
권혜진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8. 03.28. 02:12:0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사진: KBS)

배우 故 장자연 사망 사건이 본격적으로 재조사된다.

27일 검찰 과거사위원회는 '장자연 사건'을 사전조사 대상에 다시 포함하겠다며 재조사 의지를 밝혔다.

2009년 3월, 장 씨는 기업인과 유력 언론사 관계자, 연예기획사 관계자 등에게 성접대를 했다고 폭로한 문건을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당시 검찰이 장 씨의 소속사 대표와 매니저를 폭행과 명예훼손 등 혐의로 기소하는 선에서 수사를 마무리했고, 성상납 관련 혐의를 받은 이들은 모두 무혐의 처분돼 논란이 일었다.

특히 장 씨가 생전 남긴 문건에는 연예기획사와 금융, 언론사 관계자 등에 대한 성접대 정황이 고스란히 담긴 있는 것으로 드러나 원성의 목소리가 높아졌다.

여기에 장 씨는 사망 전 지인인 전모 씨에게 자신에게 성상납을 강요한 소속사 대표 김모 씨와 관련 내용을 상세히 적힌 67통의 친필 편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져 대중의 공분이 이어지고 있다.

공개된 장 씨의 편지 내용에는 "김사장이 술 접대, 성상납 그런 장면을 촬영해서 인터넷에 퍼뜨려 버릴까 하는 두려움 때문에 매일매일 무슨 사고를 당할지, 이런 저런 걱정 때문에 수면제 우울증 약을 먹질 않으면 잠도 자지 못해"라는 내용이 담겨 충격을 안겼다.

또한 "오빠 정말 무서워. 정말이지 김사장을 그럴 순 없겠지만, 죽여 버릴 수도 없고. 정말 미칠 것 같아"라는 등 장 씨의 당시 심경이 자세히 기술돼 있었다.

하지만 상당한 분량의 편지 내용이 매우 구체적이고 상세한 데 반해, 장 씨의 친필이 아니라는 국과수 감정 결과가 나오면서 전모 씨가 편지를 조작했다는 의혹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는 바, 이에 검찰 과거사위원회의 수사 방향에 귀추가 주목된다.

이슈키워드 주요기사
한상헌 아나운서, SNS계정 돌연 폐쇄..왜? 임은경, 나이 17세 데뷔 당시 회상.."팬사인회 …
신천지 교회, 내부 단속 의혹에 "사실 無" 31번째 코로나 환자, 사람 몇 명 만났나..추가 …
이상아 "나이 13살 때도 팬들 많아"..전보람 "이… '콩다방' 유진 "이본과 통화, 기분이 묘하다"
31번째 확진자 직장 씨클럽, 위치는 어디? 봉준호 감독 "번아웃 증후군은 이미 '옥자'로 …
'낭만닥터 김사부2' 양세종, 돌담병원 둘러보며… '불타는 청춘' 한정수, 안혜경과 무슨 인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