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제주감귤 계통출하 올해도 '지지부진'
2017년산 상품 28만t 중 43.8% 수준 머물러
인력난 등 영향 밭떼기·직거래 증가로 제자리
감귤혁신 5개년 계획 70% 확대는 "희망사항"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18. 03.13. 17:04:5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산 노지감귤 출하시 농·감협을 통해 이뤄지는 계통출하가 지지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산 노지감귤 출하시 농·감협을 통해 이뤄지는 계통출하가 지지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제주감귤출하연합회와 제주농협 등에 따르면 지난 11일 기준으로 2017년산 노지감귤의 출하실적은 상품용 26만3844t을 비롯 수출 1803t, 가공용 7만1916t, 군납 등 3217, 기타 8만225t 등 42만1005t으로 집계되고 있다. 생산예상량 41만t을 조금 웃도는 물량이다. 이 중 도외상품 출하량은 계획량 28만t의 96.0%에 달하고 있다. 이 중 지역농협과 감협 등 생산자단체를 통한 계통출하는 11만7817t으로 출하량의 43.8%에 지나지 않고 있다. 2016년산 계통출하 비율(43.4%)와 비슷한 비율이며, 2015년산(48.1%)에 비해서도 5%p 가량 낮은 수준이다.

 1990년대와 2000년초만하더라도 70%를 넘어섰지만 2005년산과 2010년산 52.1%로 50%를 겨우 유지했었다. 이후 2013년산 45.0%로 낮아진 뒤 2014년산 45.9% 등 40% 중반대에 머물렀다.

 계통출하가 늘지 않는 것은 상인들에 의한 밭떼기가 거래와 함께 영농법인의 택배 등 직거래판매가 증가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되고 있다. 특히 감귤 농가의 고령화 및 소규모 경작 등으로 감귤 수확 인력 부족 등 현실적으로 계통출하가 어렵기 때문으로 분석되고 있다. 이를 타개하기 위한 다양한 시책이 전개되고 있지만 이 역시 현장과의 괴리로 인해 효과는 미미하다는 지적이다.

 농협 계통출하 점유율이 늘지 않으면서 감귤 유통주체간 조직화 미흡으로 시장교섭력 약화는 물론 출하량 조절을 통한 감귤가격 지지 효과도 제한적일 수 밖에 없다는 것이 수년째 문제점으로 지적되고 있다.

 따라서 2015년 '제주감귤 혁신 5개년 추진세부실행계획'에 의한 감귤 계통출하 점유율을 70%로 확대하겠다는 행정과 농협의 계획은 '유명무실'해지고 있다는 비판으로 부터 자유스럽지 못하게 됐다.

 제주농협관계자는 "수확기 인력지원 확대와 수급조절을 위한 감귤계약출하제도 도입 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