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재활용도움센터 청결 도우미 교체에 관한 소회
2018-12-17 15:15
김관태 (Homepage : http://)
안녕하십니까.

저는 올해로 아라동에 3년차 거주하게 된 김관태라고 합니다. 저는 제주대학교 후문, 산천단에 살고 있으며 올해로 세 번째 겨울을 맞이하고 있습니다.

같은 아라동이지만 산천단 마을은 산을 기준으로 아래쪽인 인다 마을과도 기온 차이가 있습니다. 지난 주말에도 염광 아파트 아래쪽으로는 눈이 쌓이지 않았지만 산천단 마을은 도로에 눈이 쌓여 차량 이동이 원활하지 않았습니다.

제가 이 글을 쓰는 이유는 저보다 10배는 더 이 마을에 오래 사셨던 저희 장인어른의 일자리 때문입니다.

어제 저희 아버님은 조만간 일자리를 잃게 될 것이라는 통보를 받았습니다. 아버님께서 하시는 일은 아라동 재활용 도움센터 청결 도우미 일입니다. 아라동 재활용 도움센터는 산천단동길 초입, 제가 얹혀 사는 아버님 집과는 걸어서 2~3분 거리에 있습니다. 어제 전화를 주신 담당 공무원은 6개월이 지난 도우미는 교체를 해야 한다는 '규정'과 도우미 일을 원하는 사람들이 많다는 '기회의 평등'을 이유로 아버님께 해고를 통지했습니다. 저희 아버님은 선출직 공무원들의 임기도 4년~5년인데, 청결 도우미의 임기는 왜 이렇게 짧은지 한탄하셨지만 소용이 없었습니다.

저는 두 가지 의문이 들었습니다.

첫 번째는 과연 청결 도우미가 짧은 임기를 유지하며 여러 사람을 써도 될 만큼 숙련성이 전혀 필요 없는 직인가에 대한 의문이었습니다.

재활용은 누구나 하는 것이고 누구나 해야 하는 것이기 때문에, 그 재활용을 도와주는 일은 한편 쉬워 보입니다. 그러나 청결이란 삶의 양식이며 숙련성을 넘어서 사람의 성격에서 오는 것이기 때문에 '청결을 유지'하는 일은 아무나 할 수 없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두 번째 의문은, 지난 겨울을 산천단 마을에서 보낸 주민으로서 갖는 의문입니다. 과연 폭설에도 아라동 재활용 도움센터에 정상적으로 출근할 수 있는 사람을 구하기 쉬울까란 생각입니다.

앞서 이야기했듯 산천단 마을은 아라동 내에서도 온도 차가 심한 곳입니다. 지난 겨울 1월 초부터 2월 말까지 저는 집안에 쌀과 아기 분유가 떨어지고, 기저귀가 동났던 경험을 했습니다. 2주에 가깝게 택배 차가 오지 않았고, 눈이 살짝 녹았던 아침에 택배 9개를 한번에 받았던 경험도 있습니다. 등산복, 등산화를 신고 직장인 제주대학교에 출근했고 맑은 날만 기다리며 자연 앞에 겸손해지던 그런 경험이었습니다.

곧 다시 겪게 될 그런 환경에, 한파를 이기고 큰 어려움 없이 출근할 수 있는 조건이 되는 사람은 많지 않을 것입니다. 그럼에도 재활용 도움센터는 운영이 돼야 하겠죠.

'규정'과 '기회의 평등'은 중요한 가치입니다. 우리나라는 법치국가이고 민주주의 국가이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그 규정은 더 많은 '시민'들의 편의를 위한 규정이고, 아라동 재활용 도움센터를 이용하는 이용자들을 우선으로 하는 규정이겠지요. '기회의 평등' 때문에 시민이 불편, 불쾌를 겪게 된다면 규정이 바뀌어야 되지 않겠습니까.

나아가 현재로서 천직에 가까운 일을 하고 계신 제 장인어른께서 여러 사람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기회가 유지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No 제목 이름 날짜
2255 [독자기고]민간차원의 실전농사학교 개설 필요!   강시병 12-28
2254 제주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 회원 워크숍 실시  ×1 제주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 12-24
2253 (주)JPM엔지니어링, 노인의료복지시설 연화원에 사랑의 김장김치 후원  ×1 의료복지시설 연화원 12-21
2252 2018년 수눌음돌돔공동체 사업을 돌아보면서  ×1 도 여성가족청소년과 유은숙 12-21
2251 포스코 건설-제주도농아복지관 후원물품 전달   ×1 제주도농아복지관 12-20
2250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209회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12-19
2249 다가올 자치경찰의 미래 "응변창신"의 마음가짐으로  ×1 ×1 서귀포자치경찰대 정재철 경위 12-17
2248 다가올 자치경찰의 미래 "응변창신"의 마음가짐으로  ×1 ×1 서귀포자치경찰대 정재철 경위 12-17
> 재활용도움센터 청결 도우미 교체에 관한 소회 김관태 12-17
2246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208회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12-17
2245 제주도 관광 안내원 ,이래도 되나요 강신평 12-15
2244 축산은 환경보존, 행정은 축산보호 의무화  ×1 비밀글 김재종 12-13
2243 한시 발표회 김세웅 12-12
2242 뉴제주라이온스클럽-제주도농아복지관 후원물품 전달  ×1 제주도농아복지관 12-12
2241 청렴국가의 시작은 공직자 청렴에서 시작된다  ×1 정방동 12-11
2240 청렴(淸廉), 선진사회로 가는 길  ×1 정방동 12-10
2239 제주도, 12월의 첫 눈을 맞이하다.  ×1 비밀글 한은주 12-09
2238 행복한 건강지킴이 실버학예회 개최  ×1 제주원광재가노인복지센터 12-09
2237 (독자 투고/기고) 제목 : “ 배배당당 하세요!”  ×1 김응식 12-07
2236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207회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12-07
2235 (기고) 사회를 향한 용기가 만들어 낸 착한 생리대, ‘산들산들’  ×1 비밀글 전연희 12-07
2234 (독자기고) 학생부 종합 제도의 올바르지 않은 방향, 개선 필요해  ×1 비밀글 김지영 12-06
2233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 장애인복지를 위한 청렴돼지저금통 후원   ×1 제장복 12-06
2232 탐라로타리클럽 성금 기탁  ×2 한국한센복지협회 12-06
2231 제주 호남새마을금고 생필품지원  ×1 한국한센복지협회 12-06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