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고] 유쾌·상쾌한 "바람 바람 바람", 노인일자리 문화체험
2018-04-09 09:58
도 노인장애인복지과 (Homepage : http://)

원본 이미지 크기입니다.
제주특별자치도청 노인장애인복지과 문원영

“저기 서귀포 닮은디”, “저런 못된 놈은 내쫒아사쥬게 가만 놔둼서?”, 깜깜한 영화관에 불쑥불쑥 튀어나오는 어르신들의 목소리에 저절로 미소가 지어졌다. 영화관람을 하시면서 주인공에 엄청 몰입 하신 듯 조용한 공간에 여기저기 터져나오는 평론가들(?)의 비평을 들을 때마다 현실세계로 복귀하게 된다. 지난 4월 6일 노형 CGV에서 노인일자리 500여분이 “바람바람바람” 영화를 단체관람 했다.
참여자가 워낙 많고, 영화관에 처음 와보는 분들도 계시고, 화장실 다녀오시면 헤메시는 분들 자리 찾아드리느라 일자리 담당자(제주시니어클럽)직원들이 이리 뛰고 저리 뛰어 다닌다고 진땀 빼는 30여분 준비시간이 필요했다, 그래도 간식으로 드린 콜팝(콜라+팝콘)을 들고서 친구분들과 상영관에 들어오시는 얼굴에서 설레임과 즐거움을 느낄 수 있었다. 관람이 끝나고서 나가시는 데 “성인 코미디”라 민망해하고 낮설어 하는 분들도 계셨지만, 웃음이 가득한 얼굴들이셨다. 담당자들에게는 참 좋은 행사였다는 뿌듯함이 남았다.

이번행사는 평소 영화 관람하기 어려운 어르신들에게도 문화혜택을 제공하고자 한국노인 인력개발원과 CGV에서 업무협약 체결하고 “나눔 컬처 위크”로 지난 4월 5일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에서 진행되었고, 한국노인인력개발원 제주지사의 노력으로 제주지역에서도 6일 행사를 운영할 수 있었다. 앞으로 12월까지 개봉작으로 총4편의 문화체험행사가 더 진행될 예정으로 우리도 어르신 3,000여분이 영화관람을 할 수 있도록 진행될 계획이다.

일자리 참여어르신들의 경우 근무활동 이외에도 연간 12시간의 안전·직무교육을 의무적으로 이수해야 하며, 1~2회 문화체험나들이 행사에 참여하고 있다. 또한 자율조직으로 “자원봉사”나 동아리 활동에 참여하시는 분들도 계시다. 이처럼 노인일자리는 참여자들에게는 “용돈벌이” 하는 곳 이외에도 “약속된 시간에 출근하는 곳(소속감)”, “동년배들과 웃고 이야기할 수 있는 곳”, 나아가 세상과 소통하는 곳으로 의의를 갖고 있다, 노인복지의 최고의 정책이 “노인일자리라“라고 자부한다.
예전에는 노인일자리를 “동네에서 쓰레기 줍는 일”, “잘 걷지 못하는 분들 일시키지 말고 차라리 용돈이나 주지“등등 반응이었으나, 점점 인식이 달라지고 있음을 현장에서 느낀다.

매년 3월 노인일자리 참여자 선정이 끝나면, 탈락자들이 항의 전화로 한 달은 보내야 한다. 그런데 올해는 달라진 점이 있다면 자식분들이 전화가 많아졌다는 것이다. ”우리 아버님 낙이 노인일자리 참여하는 거였는데 어떻게 안될까요?“, ”우리 어머니 탈락되었는데 왜 떨어졌냐고 알아보라고 하도 하셔서 전화하는데요“, “제주도 땅값 올라서 세금 많이 걷었다는데, 노인일자리 더 만들어주면 안되나요?”등등. 노인일자리가 연로하신 부모님들에게 어떤 의미인지 자녀들이 구구절절 풀어내는 이야기를 들으며 많은 생각을 하게 되었다.
많은 어르신들이 더 행복해지는 일자리!! 에 대한 행복한 고민 또한 깊어진다.
100세 시대 길-어진 노후를 더 건강하고 즐거운 일상으로 만들어주는 “노인 일자리정책”이 앞으로도 확대되어야 하는 이유일 것이다.

No 제목 이름 날짜
2056 주민자치 시대를 맞으면서  ×1 박종욱 06-07
2055 제주의 돌이 위험하다 비밀글 구경은 06-07
2054 올바른 재활용 배출 방법 실천해야   ×1 비밀글 김동원 06-07
2053 제주 자연석 밀반출, 더이상 봐줄 수 없다. 홍경효 06-06
2052 신임 자치경찰관의 당당한 첫 걸음  ×1 고기봉 06-06
2051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184회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06-05
2050 2018 평화아카데미 서귀포지역 참가자 모집 서귀포YWCA 06-05
2049 2년마다 선거철? 전쟁터? 이창헌 06-05
2048 작지만 큰 발걸음의 시작  ×1 ×1 비밀글 유은경 06-04
2047 “요즘 세대”가 바라본 환경문제  ×1 이은영 06-04
2046 청정제주를 위협하는 쓰레기 문제, 도민의 몫인가  ×1 비밀글 김주희 06-04
2045 [기고]장애인의 자립과 일자리가 최고의 복지다  ×1 도 노인장애인복지과 김태희 06-04
2044 흑색선전 그만, 후보들은 제발 품격을 갖추길  ×1 진승희 06-04
2043 당신의 봄은 숨 쉴만 한가요? 비밀글 강재연 05-31
2042 제주도민이라면 알아야 하는 5만년의 역사책, 하논 비밀글 임세준 05-30
2041 중문여성의용소방대, 지역아동센터 대상 소방안전교육  ×1 중문119센터 05-29
2040 (기고)참여와 혁신, 관부터 앞장서서 마중물이 되어야  ×1 일도1동 05-29
2039 인감보다 안전하고 편리한 본인서명사실확인제도  ×1 봉개동 - 강유나 05-29
2038 바다의 날에 즈음하여  ×1 비밀글 신설록 05-28
2037 6.13 지방선거 진정한 지역 일꾼 뽑아야  ×1 비밀글 고기봉 05-26
2036 차량을 줄여야 제주가 산다  ×1 비밀글 문승우 05-24
2035 2018글로벌 新한국인 대상 조직위원회 대회장을 맡아 제주새마을금고 05-24
2034 대상(금융산업발전기여 부문)을 수상할 예정 제주새마을금고 05-24
2033 망우보뢰의 교훈  ×1 제주소방서 119구조대 05-23
2032 쉼터를 만드는 사람들  ×1 박지웅 05-21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