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이태원 참사 합동분향소 5일 밤 10시까지 운영

제주 이태원 참사 합동분향소 5일 밤 10시까지 운영
4일 오후 기준 900여명 분향.. 조문록은 행정박물로 등록 보존
  • 입력 : 2022. 11.04(금) 15:32
  • 위영석 기자 yswi@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제주 이태원 참사 분향소를 참배하는 제주자치도 공무원들.

[한라일보] 제주특별자치도 '이태원 참사 희생자 합동분향소'가 국가 애도기간이 끝나는 5일 밤 10시까지 운영된다고 4일 밝혔다.

제주자치도는 이태원 참사 희생들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을 위로하기 위해 지난달 31일 도청 별관 2층에 합동 분향소를 설치, 운영하고 있다.

제주자치도는 지난 3일 '이태원 사고 사망자 합동 분향소' 명칭을 '이태원 참사 희생자 분향소'로 변경하기도 했다.

합동분향소 운영기간 동안 각계 기관·단체와 도민 등 900여 명(4일 오후 1시 기준)이 헌화·분향했다.

지난 1일에는 원불교 제주교구(교구장 강혜선교무)에희생자를 위한 천도제를 올렸고, 2일에는 익명의 도민이 국화꽃 156송이(희생자 수)를 헌화하기도 했다.

제주자치도는 합동분향소를 찾은 도민들이 작성한 조문록을 행정박물로 등록하고 도민들의 추모의 글을 보존할 계획이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5499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