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에서 나온 오영훈 제주지사 서귀포 집무실 조성 논란

민주당에서 나온 오영훈 제주지사 서귀포 집무실 조성 논란
제주도의회 제408회 임시회 행자위 제2차 회의
  • 입력 : 2022. 07.25(월) 17:05
  • 이태윤기자 lty9456@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사진 왼쪽 강철남 위원장, 오른쪽 김희찬 제주도 총무과장

[한라일보] 오영훈 제주지사가 후보 시절 공약한 서귀포시 집무실 조성 공약이 민선8기 제주도정 출범이후 본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집무실 조성과 관련해 시설비와 인건비 등을 포함하면 억대의 혈세가 투입될 것으로 보여 논란이 일고 있다.

25일 열린 제주도의회 제408회 임시회 행정자치위원회 제2차 회의에서 강철남 위원장(더불어민주당, 연동을)은 제주도가 도지사의 서귀포시 집무실 시설비를 이번 추경에 올린 것에 의문을 제기했다.

■ 강철남 위원장 "시설비, 운영비 등 억대 이상 소요..시대상황 맞나?"

강 위원장은 회의 도중 김희찬 제주도 총무과장을 단상으로 불러 "예산안에 보면 서귀포시 집무실이 있는데 이번 추경 예산안 편성의 주안점에 맞는 것이냐"물었고, 김 과장은 "추경 주안점에 맞지는 않지만 공약사항이고 도민들과의 약속이라서 추경에 올렸다"고 답했다.

강 위원장은 "공약사항도 도민 여론이 문제있다고 판단하면 (공약이)변화할 수 있는 것 아니냐"며 재차 따졌고, 이에 김 과장은 "다른 시각으로 보면 서귀포시에서 제주도청을 찾아 면담하는 방법이 어렵기 때문에 추진하고 있다"며 맞섰다. 그러면서 "매월 4회 정도는 서귀포 지역 주민들과 소통할 수 있도록 계획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그치지 않고 강 위원장은 "그러면 서귀포시장이나 소통담당관은 무엇을 할 것이냐"고 묻자 김 과장은 "소통담당관이 할수 있는 부분이 있고, 지사님이 직접 만나서 불편사항을 해소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고 답했다.

또 강 위원장은 "시설 조성과 운영에 따른 직원 배치까지 포함하면 1년에 억대 이상 (예산이)들어갈 것인데 고민이 필요하다"면서 "전국 현황이나 지금 변화하는 것과 맞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꼬집었다. 이에 강 과장은 "시행해 보면서 소통방식을 고민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앞서 오영훈 지사는 지난 지방선거 후보 시절 서귀포시민의 접근성을 높이겠다는 취지로 서귀포시 지역에 이동식 집무실 조성을 공약했다.

제주도는 민선8기 출범이후 현재 서귀포시청에서 도보로 10분 거리인 서귀포 자치경찰대의 사무실을 활용해 오 지사의 서귀포 집무실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추경안에는 관련 시설비 6000만원, 자산취득비 1500만원 등이 포함됐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392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