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전 지사 오등봉공원 민간특례 특혜 주도 정황"

"원희룡 전 지사 오등봉공원 민간특례 특혜 주도 정황"
참여환경연대 논평 "사업자 부당이익 극대화 설계"
"원 지사 지시 후 고위 공무원 차명 구입 정황 등 의혹"
  • 입력 : 2022. 01.24(월) 15:34
  • 김도영기자 doyoung@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오등봉공원 민간특례사업 조감도.

제주시 오등봉공원 민간특례와 관련해 참여환경연대는 24일 논평을 발표하고 "제주시의 오등봉공원 민간특례 불수용 결정 이후 당시 원희룡 지사가 몇 달 만에 추진을 지시하는 등 특정 집단이 투기를 독식하며 자금을 마련하려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혹을 짙게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참여환경연대는 논평을 통해 "지난 23일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에서는 '도시공원 민간특례'에 대해 다루며 제주의 오등봉공원 민간특례가 문제의 중심에 있었다"며 "여러 문제점 중에 원희룡 전 지사가 도시공원 민간특례 추진을 비공개로 할 것을 지시하고, 그 내용도 철저히 비공개로 할 것을 주문했다는 내용이 방송됐다"고 말했다.

이어 "참여환경연대는 그동안 민간특례 전 과정에서 원희룡 도정의 입장 변화와 양면성을 추적해 왔고 그중 일부를 MBC 측에 제공했다"며 "제주시의 불수용 결론 후 몇 달의 기간이 있었지만 제주도는 2017년 4월 25일 도시공원 민간특례사업 TF팀 1차 회의를 여는 등 당시 원 전 지사에게 보고된 계획의 구체성으로 보아 이미 몇 달 전부터 추진해오고 있었고, 원 전 지사도 이보다 훨씬 이전 시점에 이미 도시공원 민간특례 검토를 지시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덧붙였다.

참여환경연대는 "원 전 지사는 '대장동 1타 강사'로 자칭하며 성남시의 도시개발 사업의 부당이익을 지적하고 있지만, 정작 본인은 불투명하게 도시공원 민간특례를 비공개로 추진하며 사업자에게 부당 이익이 극대화되도록 설계했다는 정황이 서서히 드러나고 있다"며 "홍명환 도의원이 공개한 협약서를 보면 어떤 구조로 이익 극대화를 도모했는지 실체가 드러난다"고 주장했다.

또 "특히 원 전 지사의 최초 추진 지시 후 불과 3일 후에 제주도의 고위 공무원이 중부공원 땅을 모친 차명으로 구입했다는 정황이 있고, 또 다른 공무원도 해당 토지를 공동 매입했다"며 "우연의 일치일 수도 있지만 고위 공무원이 '프랜즈원(원희룡 전 지사 팬클럽)' 행사에 참여했었던 점 등을 고려할 때, 투기의 과실을 나누기로 하고 공모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9342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