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록' 고두심 파란만장 제주해녀 연기 도전

'관록' 고두심 파란만장 제주해녀 연기 도전
소준문 감독 '빛나는 순간' 캐스팅.. 6월까지 촬영 예정
  • 입력 : 2020. 05.04(월) 10:59
  •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대표적인 제주 출신 배우 고두심이 영화 '빛나는 순간'에서 제주 해녀 연기를 선보인다.

 4일 제작사 명필름에 따르면 '빛나는 순간'은 제주 최고의 해녀 진옥과 그를 취재하기 위해 서울에서 온 다큐멘터리 PD 경훈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고두심은 제주의 아픈 역사를 온몸으로 겪은 해녀 진옥을 연기한다.

 고두심은 첫 촬영을 앞두고 "제주 사람들은 해녀 정신을 갖고 살아간다. 이 정신을 늘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혼신의 힘을 다해 아름답게 잘 만들어보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다큐멘터리 PD 경훈 역은 드라마 '올드미스 다이어리' '메리대구 공방전' 등에 출연한 지현우가 맡았다.

 명필름랩(옛 명필름영화학교) 5기 출신으로, 단편 '올드 랭 사인'과 2011년 개봉한 '알이씨REC'로 연출력을 인정받은 소준문 감독이 메가폰을 잡는다.

 2019년 제주 로케이션 활성화를 위한 시나리오 공모전에서 대상을 받은 작품으로, 오는 6월까지 촬영을 마칠 예정이다.[연합뉴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9467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