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야생동물피해 보험 보상범위 확대

서귀포시 야생동물피해 보험 보상범위 확대
1억9800만원 투입… 가입액 120%까지 농가 지원
  • 입력 : 2022. 01.17(월) 16:17
  • 백금탁기자 haru@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서귀포시가 멧돼지와 노루 등 야생동물 피해에 따른 보상금을 지급하는 보험가입을 완료하고, 피해농가에 대한 보험금을 본격 지원한다.

시는 올해 전년보다 5000만원 증액한 1억9800만원을 투입, 농가 지원 보상범위도 보험가입액의 120%까지로 확대한다. 2017년 9월 노루가 유해야생동물 지정 해제됨에 따라 중산간지대의 농작물 피해농가가 매년 늘고 있기 때문이다.

17일 시에 따르면 최근 3년간(2019~21) 야생동물 피해 보상 규모는 204건·2억7000만원에 달한다. 조사비용 5700만원을 포함하면 총손해액은 3억2700만원 규모다.

보험금 신청은 농작물·가축·인명피해를 입은 주민이 해당 읍면동을 방문해 피해보상을 신청하면 보험회사 손해사정사의 조사를 통해 피해 보상금을 받을 수 있다. 다만 야생동물로 인한 교통사고 등 간접적 피해는 보상 대상에서 제외된다.

보험급 지급 범위는 ▷농작물·가축피해는 피해액의 80% 내에서 농가당 1000만원 한도 ▷인명피해 상해는 의료기관 치료비중 500만원 이내 본인실제 부담금 ▷인명피해 사망은 1000만원(위로금·장제비 등 포함) 등이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5551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