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서귀포시
방어의 계절, 위판가격 작년 두배 수준
11월 본격 위판… 특방어 마리당 13만원 호가
이기용 모슬포어선주협회장 "부시리도 인기"
백금탁 기자 haru@ihalla.com
입력 : 2021. 11.23. 15:14:0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시판되는 방어회. 한라일보DB

찬바람이 불며 찾아온 '방어의 계절'을 맞아 방어와 부시리의 몸값이 지난해에 견줘 호가를 형성하고 있다. 특히 제주에서 일명 '히라스'로 불리는 부시리도 최근 입소문을 타면서 타지역 관광객들의 입맛을 사로잡으며 새로운 어민 소득원으로 부상하고 있다.

23일 모슬포수협에 따르면 본격적인 방어잡이철을 맞아 지난 1일부터 21일까지 최근 3주간 이뤄진 방어 위판물량은 특방어(8㎏ 이상) 709마리, 대방어(4~7.9㎏) 8860마리, 중방어(4㎏ 이하) 470마리 등 1만39마리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위판물량은 특방어 482마리, 대방어 8036마리, 중방어 961마리 등으로 총 9479마리다. 올해의 경우 지난해에 견줘 560마리(5.9%)가 더 위판됐다.

올해 마리당 평균거래가격은 특방어 13만원, 대방어 6만3000원, 중방어 2만4000원 등으로 지난해 특방어 7만3000원, 대방어 3만4000원, 중방어 1만2000원에 비해 두배 수준을 보이고 있다. 다만 위판이 이뤄진 초반에 고가를 유지하다 최근 소폭 가격이 내린 상황이다.

이기용 모슬포어선주협회장은 "예전보다 방어가 많이 잡혀 최근 가격이 소폭 하락했으나, 이번 제21회 최남단 방어축제 기간에는 부시리도 인기를 누리고 있어 다행"이라며 "주말에는 차량 100대가 긴 행렬을 이루며 드라이브 스루로 방어회를 구매, 장사진을 이루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부시리는 지난 3~4년간 잘 팔리지 않았으나 최근 육질이 좋아 관광객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보이고 있다"며 "지난 주말에는 1일 평균 600마리가량의 방어와 부시리를 판매했다"고 말했다.

한편 방어축제는 최남단방어축제위원회와 모슬포수협이 공동 주관으로 지난 15일부터 오는 30일까지 대정읍 모슬포항 일원에서 비대면 방식으로 이뤄지고 있다.

서귀포시 주요기사
예래동 '언택트 힐링 풍경스케치전' 화제 서귀포시 문화광장 저류지 동홍천 상류로 위치…
방어의 계절, 위판가격 작년 두배 수준 서귀포시 7억 투입 76㏊규모 산림자원 조성
서귀포 문화·체육복합센터 진입로 확장 요구 서귀포시 공영버스 운전원 27명 모집
서귀포시, 3억 투입 공천포 호안옹벽 피해복구 서귀포시 아름다운 간판상 공모 저조
서귀포시·경찰 이륜차 불법운행 단속 정례화 서귀포시, 가로등 시설 대폭 확충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2022대학수학능력시험 일제히 시작
  • "제주농민수당 40만원 약속 지켜라"
  • 눈 쌓인 백색의 한라산 백록담 [포토]
  • "추워진 날씨 방어회 제철입니다"
  • 눈 쌓인 한라산 1100고지 [포토]
  • 한폭 수채화 같은 무지개 속 항공기
  • 월정리 주민들 "동부하수처리장 증설 …
  • 무르익어가는 제주의 가을